:::한국축구신문:::
로그인 |  회원가입 |  구독신청
HOME  >>  대표팀
<덴소컵>한·일 대학축구 정기전 ‘덴소컵’ 무승부
기사 작성일 : 11-04-02 13:22










숭실대 배천석 2골 맹활약…일본, 패싱게임으로 후반 연속골


한국과 일본 대학생들의 축구 정기전이 무승부로 끝났다.

 지난 27일 안양공설운동장에서 열린 ‘제8회 덴소컵 한·일 대학축구 정기전’에서 한국대학선발팀(이하 한국선발팀)은 배천석(숭실대)이 전·후반 한 골씩을 기록하며 앞서나갔으나 일본대학선발팀(일본선발팀)에게 후반 연속골을 허용하며 2 : 2를 기록해 승부를 내지 못한 채 경기를 마쳤다.

 이로써 한국선발팀은 일본선발팀과의 덴소컵 전적 3승 2무 3패를 기록하며 팽팽한 호각세를 유지했고 2004년 이후 홈에서 4경기 연속 무패행진을 이어갔다.

 이날 경기가 열리는 안양공설운동장에는 변석화 한국대학축구연맹 회장, 최태열 대한축구협회 부회장, 이종환 한국OB축구연맹 회장 그리고 최대호 안양시장이 참석해 양 국의 대학선수들을 격려했다.

 또한 변석화 회장은 경기에 앞서 국내 73개 대학팀들과 십시일반 모은 성금을 최근 뜻하지 않은 지진피해를 입은 일본 국민들을 위해 조속한 피해복구를 희망하는 의미를 담아 일본 측에게 전달했다.   

 주심의 휘슬과 함께 정기전이 시작됐고 경기 전 훈훈한 모습과는 다르게 양 국 대학선발팀은 중원에서 주도권을 잡기 위한 치열한 접전을 펼쳤다.

 하지만 먼저 웃는 쪽은 홈팀인 한국선발팀이었다. 전반 12분 중원에서 왼쪽 측면으로 길게 연결된 볼을 김신철(연세대·3)이 받아 페널티 에어리어 왼쪽에서 문전을 향해 크로스를 올렸고 골문으로 쇄도하던 배천석(숭실대·3)이 그대로 밀어 넣으며 골 망을 흔들었다.

 기분 좋은 선제골로 리드를 잡은 한국선발팀은 공격의 강도를 높여나간 결과 전반 19분 김신철의 왼발 발리슛이 아깝게 크로스바를 살짝 빗겨나갔고 전반 36분 왼쪽 코너킥상황에서 이광선의 날카로운 헤딩슛이 일본선발팀 GK 마쓰다 타쿠야 선방에 걸리는 등 위력적인 공세를 연신 펼쳤다. 

 하지만 더 이상의 추가득점은 나오지 않은 채 후반으로 들어섰다.

 짧은 휴식시간을 마치고 그라운드에 나선 일본선발팀은 전열을 재정비하고 후반에 임했고 후반 초반부터 총공세로 나선 결과 동점골을 성공시켰다. 후반 4분 아크 왼쪽에서 수비수를 등진 채 볼을 잡은 일본선발 세누마 유지가 중앙으로 치고 들어가다 왼발 터닝슛을 날렸고 정확히 오른쪽 골문 안으로 들어갔다.

 한국선발팀 GK 김경민(한양대·2)이 몸을 날리며 손을 쭉 뻗어봤지만 볼은 걸리지 않고 그대로 골문으로 빨려 들어갔다.

 후반 이른 시간에 동점골을 뽑아내며 다시 승부의 균형을 맞춘 일본선발팀의 기쁨이 채 가시기도 전에 한국선발팀이 찬물을 끼얹었다.

 후반 7분 선제골을 어시스트했던 김신철이 미드필드 왼쪽에서부터 단독 드리블 돌파로 골 에어리어 왼쪽까지 치고 들어갔을 때 일본 수비수에 걸려 넘어졌고 주심은 주저 없이 휘슬을 불어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한국선발팀 첫 골의 주인공인 배천석이 키커로 나섰고 침착하게 오른발 슈팅을 날려 역전골을 터트렸다.

 후반 초반 양 국 선발팀들이 한 골씩을 기록하며 동점과 역전 상황을 만들자 휴일에도 불구하고 안양공설운동장에 모인 1000여명의 관중들은 박수를 보내며 양 국 선수들을 응원했다.     

 관중들의 뜨거운 열기만큼 그라운드에서도 팽팽한 접전은 계속 이어졌다. 짜릿한 역전골로 다시 리드를 잡은 한국선발팀은 강한 공격력을 바탕으로 추가골을 노리기 위해 연신 상대의 골문을 위협했고 일본은 교체선수들을 통해 미드필드에서 특유의 패스 플레이가 살아나면서 중원을 잡아나가며 동점골의 기회를 호시탐탐 노렸다.

 후반 32분 잠잠했던 골 침묵을 일본선발팀에서 깨며 동점골을 성공시켰다. 미드필드 왼쪽에서 프리킥을 얻은 일본선발팀은 신나 노부유키가 왼발로 골문을 향해 길게 크로스를 올렸고 오른쪽 골대로 쇄도하던 다니구치 쇼고가 밀어 넣으며 득점으로 연결시켰다.

 한국선발팀 수비수들이 먼 쪽으로 돌아 뛰던 쇼고를 순간적으로 놓치면서 뼈아픈 실점을 허용했다.

 결국 연장전까지 승부를 계속 펼쳤지만 더 이상의 추가골은 나오지 않은 채 한국선발팀과 일본선발팀은 2 : 2로 경기를 마쳤다.

 김대길 KBS N 스포츠 해설위원은 “한국선발팀은 전반에 선제골을 터트리며 공격적인 움직임이 매우 좋았으나 후반에 들어서자 춘계대학연맹전과 일정이 겹치면서 피로누적으로 인해 체력적 부담으로 인해 연속 실점을 허용했다”며 “일본선발팀은 후반 종반으로 향하면서 미드필더들의 움직임이 살아났고 특유의 패싱 게임을 펼치며 공격적으로 날카로운 모습을 많이 보여주며 동점까지 만들었다”고 이날 경기를 평가했다.

 변석화 한국대학축구연맹 회장은 “오늘 경기를 펼친 선수들은 한국과 일본 대학을 대표하는 선수들로서 최선을 다해 경기를 펼쳐서 고맙고 감사하게 생각한다”며 멋진 승부를 펼쳐 준 선수들에게 감사를 전했고 “오늘 비록 우리 선발팀이 일본선발팀과 무승부를 기록했지만 일본대학 선수들의 수준이 많이 높아진 것 같다”며 원정 온 일본선발팀의 기량을 인정했다.

 또한 변석화 회장은 “이번 한·일정기전은 전국적인 구제역으로 인해 대회가 불가피하게 연기돼 춘계대학연맹전과 일정이 겹치면서 우리 선수들이 모여 연습할 수 있는 충분한 시간이 없었다”며 “앞으로 연맹차원에서 지원할 수 있는 방법을 최대한으로 모색해 대학선발팀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양문철 기자
 사진=고재오 기자

[한국축구포탈 Copyright ⓒ 한국축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맨위로
  
<덴소컵>한·일 대학축구 정기전 ‘덴소컵’ 무승부
한국과 일본 대학생들의 축구 정기전이 무승부로 끝났다. 지난 27일 안양공설운동장에서 열린 ‘제8회 덴소컵 한·일 대학축구 정기전’에서 한국대학선발팀(이하 한국선발팀)은 배천석(숭실대)이 전·후반 한 골씩을 기록하며 앞서나갔으나 일본대학선발팀(일본선발팀)에게 후반 연속골을 허용하며 2 : 2를 기록해 승…
<아시안컵> 조광래호, 일본에 석패 ‘결승 좌절’
반세기만에 아시안컵 정상탈환을 노렸던 한국 대표팀(이하 한국)이 ‘숙적’ 일본에게 승부차기 끝에 패하면서 결승진출이 좌절됐다. 한국은 지난 25일(이하 한국시간) 카타르 알 가라파 스타디움에서 열린 ‘AFC 아시안컵 카타르 2011’ 일본과 4강전에서 120분의 정규시간을 넘기고 승부차기 혈투 끝에 아쉽게 패했다.…
초롱이’ 이영표, 대표팀 은퇴 시사
대표팀 부동의 수비수로 각종 국제대회에서 맹활약을 펼쳤던 ‘초롱이’ 이영표가 이번 아시안컵을 마지막으로 대표팀에서 물러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영표는 26일(이하 한국시각)일본과 준결승을 마치고 가진 인터뷰에서 대표팀 은퇴시점을 묻는 질문에 “3~4위전이 끝나고 답하겠다”고 말했고 재차 대표팀 은퇴생각…
박지성, A매치 100회 돌파!!
박지성이 한국 선수로는 8번째로 센추리클럽에 가입했다. 지난 25일(이하 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알 가라파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아시안컵 일본과 4강전은 박지성의 A매치 100번째 경기였다. 이날 경기로 박지성은 홍명보(135경기), 이운재(132경기), 이영표(126경기), 유상철(122경기), 차범근(121경기), 김태영(105경…
<아시안컵> 젊어진 한국축구, 앞으로가 기대된다!
한국은 ‘2011 카타르아시안컵’ 일본과 4강에서 패하며 우승컵을 들어 올리는 데는 실패했지만 한국축구의 밝은 미래를 확인할 수 있었다는 점에서 긍정적인 평가를 받고 있다. 25일 밤. 51년만의 ‘왕의 귀환’을 알리려했던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이 ‘숙적’ 일본과의 4강전에서 승부차기까지 가는 대접전 끝에 결국 …
아시안컵 조별예선 다시보기
아시안컵 조별예선이 모두 마무리됐다. A조에서는 우즈베키스탄과 홈팀 카타르, B조에서는 일본과 요르단이 8강에 진출했고, 한국이 포함된 C조는 예상대로 호주와 한국이 순조롭게 8강행을 확정지었다. D조는 일찌감치 조 1위로 8강 진출이 결정된 이란에 이어 지난 대회 우승컵을 들어 올렸던 이라크가 3차전에서 북한을 …
<아시안컵> 한국 ‘난적’ 이란과 8강 격돌
반세기만에 아시안컵 정상탈환을 노리는 한국 대표팀(이하 한국)이 ‘난적’ 이란과 8강에서 맞붙게 됐다. 조광래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8일(한국시각) 카타르 도하 알 가라파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1 AFC 아시안컵’ C조 조별예선 최종 라운드 인도와 경기에서 이날 2골을 몰아친 지동원과 1골 2도움을 올린 구자철…
<아시안컵> 한국, 바레인 꺾고 첫 승 신고
반세기 만에 아시안컵 정상탈환을 노리는 한국 대표팀(이하 한국)이 ‘복병’ 바레인을 물리치고 쾌조의 스타트를 끊었다. 조광래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1일(한국시각) 카타르 알 가라파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2011 AFC 아시안컵’ C조 조별예선 1차전 바레인과 경기에서 혼자 두 골을 몰아친 구자철의 활약에 힘입어…
아시안컵 1라운드 다시보기
1월 8일(이하 한국시각) 개최국 카타르와 우즈벡의 공식개막전으로 화려한 막을 올린 ‘2011 AFC 아시안컵’이 12일 조별예선 D조 이라크와 이란의 예선 1차전 경기를 끝으로 각 조마다 첫 라운드 경기를 모두 마쳤다. 조별예선 첫 경기 결과 개최국의 이점을 살려 이번 아시안컵에서 우승을 노린다던 카타르는 첫 라운…
조광래호, 아시안컵 우승 준비 완료!!
조광래 감독이 이끄는 한국대표팀은 아시안컵 조별리그 1차전을 앞둔 마지막 실전테스트로 4일(이하 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에서 열린 알 자지라 SC(이하 알 자지라)와 연습경기에서 ‘쌍용’ 이청용, 기성용의 골로 2 : 0 승리를 거뒀다. UAE 1부 리그 소속인 알 자지라는 2007년 UAE FA컵과 걸프 클럽 챔…
  
대표팀, 51년만의 아시안컵 우승 노려
‘2011 카타르 아시안컵’ 반세기만의 우승에 도전하는 대표팀이 26일 인천공항을 통해 아랍에미리트(UAE)로 출국했다. 이날 공항에는 아시안컵 출전 선수 23명 중 유럽파를 제외한 17명의 선수가 모습을 보였다. 출국에 앞서 공식인터뷰를 가진 조광래 감독은 “정신적인 면을 강조했는데 잘 돼 있는 것 같다. 좋은 결…
  
<아시안게임> 女대표팀 중국 꺾고 동메달 획득!!
여자축구대표팀이 아시안게임 사상 첫 메달을 목에 걸었다. 한국은 지난 22일 ‘광저우 아시안게임 여자축구’ 3·4위 결정전에서 중국에 2 : 0 짜릿한 승리를 거두며 동메달을 획득했다. 여자축구 최강이라 불리는 중국은 안방에서 펼쳐진 대회에서 노메달의 수모를 겪었다. 경기시작부터 한국은 메달을 예약해 놓는…
<아시안게임> 홍명보호, UAE에 석패 ‘결승진출 좌절’
아시안게임 금메달을 노렸던 홍명보호가 아랍에미리트연합(UAE)에 발목이 잡히면서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한국 아시안게임 남자대표팀은 지난 23일 중국 텐허 스타디움에서 열린 광저우 아시안게임 4강전에서 120분간의 혈투 끝에 연장 후반 추가시간 UAE 알아브리에게 통한의 결승골을 허용하며 0 : 1로 패하고 말았다…
  
<아시안게임> AG 여자축구 메달권 눈앞에
아시안게임 여자축구대표팀이 4강에 올랐다. 여자축구대표팀은 지난 16일 오후 5시(이하 한국시간) 광저우 유니버시티타운 주경기장에서 펼쳐진‘광저우아시안게임 여자축구’ A조 예선 2차전 요르단과의 경기를 지소연의 해트트릭에 힘입어 5 : 0 완승으로 마무리하며 4강 진출을 사실상 확정지었다. 최인철 감독이 …
<아시안게임> 김정우·박주영, “와일드카드 8강 견인!!!…
아시안게임 남자축구대표팀이 홈팀 중국을 맞아 완승을 거두고 8강 진출에 성공했다. 아시안게임대표팀은 지난 15일 중국 광저우 텐허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중국과의 ‘2010 광저우 아시안게임’ 16강전에서 김정우, 박주영, 조영철의 릴레이 골에 힘입어 3 : 0 완승을 거뒀다. 한국은 전·후반 90분간 중국의 홈 텃…
 1  2  3  4  5  6  7  8  9  10    
맨위로
SMS 알림

프로축구연맹 김완태심판 ..
목포공고 축구부 후원회 개..
신태인중 축구부 후원회 개..

스타스포츠 이용약관 개인보호정책 02-3127-04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