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축구신문:::
로그인 |  회원가입 |  구독신청
진정한 라이벌전 경신고와 동북고 혈전 끝 승부가리지 못해!..
기사 작성일 : 14-04-04 21:47


동북고와 경신고의 경기장면 ⓒ이기동기자




동북고와 경신고의 경기장면 ⓒ이기동기자




동점골을 넣고 환호하는 동북고 선수들 ⓒ이기동기자




동북고와 경신고의 경기장면 ⓒ이기동기자




선수들의 경기를 지켜보는 경신고 안종관 감독 ⓒ이기동기자




선수들의 경기를 지켜보는 동북고 장명진 감독 ⓒ이기동기자



패색 짙었던 동북고 후반 인저리타임 귀중한 동점골로 무승부 기록!..


지난 30일, ‘2014 전국고등부 축구리그’ 서울서부권역의 경기가 목동운동장에서 펼쳐졌으며, 전통의 명문팀끼리 맞붙은 경신고와 동북고의 라이벌전은 3-3 무승부로 양 팀이 승점 1점씩 나눠가졌으며, 언남고와 서울유나이티드FC의 경기는 언남고가 2-0 승리를 거두며 경기를 마무리했다.

3-0으로 앞서고 있던 경신고는 후반막판 뒷심을 발휘한 동북고에게 3골을 내줬으며, 경신고에는 아쉬운 라이벌전, 동북고에는 짜릿한 라이벌전이었으리라 기억된다.

후반 3골을 몰아치며 무승부를 만든 동북고 장명진 감독은 “전반전에는 팀이 안정을 찾고 경기력이 좋은 2학년 선수들로 후반전에 승부를 보려고 했다. 자신있는 경기였다”고 말했으며, 이어 “경신고보다 피지컬은 뒤져도 선수들의 개인기량과 기술적인 면에서는 뛰어나다고 생각한다. 선수들에게 투쟁심과 집중력을 발휘하라고 강조한 것이 좋은 결과로 나왔다”고 밝혔다.

옛날에는 동북과 경신고, 경신고와 동북고의 라이벌전이 짙었는데, 지금의 선수들은 라이벌이라는 생각이 없는 것 같다고 말한 장 감독은 “라이벌전에서 승점 3점을 얻었어야 했는데 비긴 것이 아쉽기도 하고, 지고있던 상황에서 3-3 무승부를 만든 선수들에게 이 경기를 통해 많은 것을 느끼고 배웠을 것 같아 기쁘다”고 선수들을 칭찬했다.

또 작년에는 많은 패배를 경험했기에 올 해 목표를 묻는 질문에, 장 감독은 “올 해는 지지 않고 승리하는 축구를 하려고 애쓰고 있으며 앞으로 남은 경기에서 1,2,3학년들 융합을 잘 시켜서 승패관리를 잘하겠다. 또한 올 해는 최소 2위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자신 있게 밝혔다.

이어 후반전에만 두 골을 넣은 동북고 6번 박치현은 “경신고 수비수 사이로 때린 슈팅이 운이 좋아 천금 같은 동점골로 이어진 것 같아 기쁘다. 동북고과 경신고의 전통 있는 경기에서 절대 지고 싶지 않다는 생각이 들었지만, 오늘 전반전에는 선수들이 많이 긴장을 해서 전체적으로 분위기가 다운되어 있었던 것 같다. 오늘 경기로 인해 더 이상 질 것 같지 않다는 생각을 많이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명문팀 동북고에서 경기를 뛴다는 것이 자랑스럽고 천금 같은 동점골을 넣어서 더 기쁘다”고 전하며 인터뷰를 마쳤다. 

반면 경신고는 새롭게 부임한 전 여자대표팀감독을 역임했고, 김포시민구단을 지휘했던 안종관 감독의 데뷔전을 승리로 이끌지는 못했지만 가능성과 새로운 면을 보여준 선수들에게 칭찬과 앞으로의 팀 구상에 많은 변화를 예고했던 경기였다고 밝혔다.

또 모교의 감독직을 맡은 안 감독은 “감독직을 맡은 지 몇 일 되지 않았지만, 이기고 싶은 욕구가 강했다. 그러나 날씨도 덥고 그동안 선수들이 지도자 없이 한달 넘게 공백이 있다 보니 체력훈련이 많이 부족하지 않았나 싶다. 지지 않고 비겼다는 것에 비중을 두고 싶다”고 말하며 아쉬운 여운을 남겼다. 이어 안 감독은 “선수단에게 공백이 길다보니 어수선함도 있지만, 지금은 팀을 정비하는 단계에 있고 안정을 되찾으면 지금보다 훨씬 더 좋은 성적을 거둘 수 있을 것 같다. 왕중왕전 진출을 목표로 점차적으로 훈련량을 늘려가며 최선을 다하겠다”고 앞으로의 계획을 밝혔다.

이날 경신고와 동북고의 라이벌전을 관람하기 위해 많은 학부모 및 축구관계자들이 대거 관람 오랜만의 라이벌전 다운경기력을 보여줬다.
경기내용 역시 박진감 넘치고 시종일관 파이팅 넘치는 경기로 양 측 응원단의 아낌없는 박수갈채를 받았고 선수들 역시 빠른 몸놀림과 고교생답지 않은 멋진 경기력으로 응원 나온 양교 응원단에 화답을 했다.

비록 라이벌전이 승패를 가리지 못하고 무승부로 끝났지만, 후반기에 있을 양교의 라이벌전은 더 뜨겁게 달굴 것으로 기대하고 새롭게 안종관감독 체재로 출발한 경신고의 조직력이 살아나 옛 명성에 걸맞는 경기력을 보여주길 기대하는 반면, 패색이 짙어졌던 경기를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집중력을 발휘한 동북고선수들의 경기력에 아낌없는 박수를 보내며 후반기에도 좋은 경기력을 보여줘 다시 한 번 양교의 물러설수 없는 라이벌전이 벌써 기대된다.

목동운동장에서 이기동기자, 김진주기자

[한국축구포탈 Copyright ⓒ 한국축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맨위로
  
진정한 라이벌전 경신고와 동북고 혈전 끝 승부가리지 못해!..
지난 30일, ‘2014 전국고등부 축구리그’ 서울서부권역의 경기가 목동운동장에서 펼쳐졌으며, 전통의 명문팀끼리 맞붙은 경신고와 동북고의 라이벌전은 3-3 무승부로 양 팀이 승점 1점씩 나눠가졌으며, 언남고와 서울유나이티드FC의 경기는 언남고가 2-0 승리를 거두며 경기를 마무리했다. 3-0으로 앞서고 있던 경신고…
  
3연전 무승부!..진검승부는 다음으로 기약!..
지난 30일, 목동운동장에서 ‘2014 전국고등부 축구리그’ 서울북부권역의 경기는 동대부고와 뉴 은평FC의 경기에서는 2-0으로 동대부고가 승리를 했으며, 이어 열린 중경고와 보인고의 경기는 0-0 무승부로 승부를 가르지 못했다. 주심의 휘슬과 함께 춘계고등연맹전 4강팀 중경고와 전통의명문 보인고와의 경기가 시작…
  
아름다운 패배는 즐겁다!..
지난 30일, 목동운동장에서 ‘2014 전국고등부 축구리그’ 서울북부권역 경기가 펼쳐졌다. 학원팀과 클럽팀의 맞대결이었던, 동대부고와 뉴 은평FC의 경기는 2-0으로 동대부고가 승리를 거두며 학원팀의 자존심을 지키며 승점3점을 챙겼다. 현재까지 1승 2패를 기록한 뉴 은평FC는 클럽팀으로 리그에 참가한지 2년차로,…
  
안양FC U-18 전통의명문 안양공고 협회장배 우승팀 개성고 상대…
지난 22일, 안양석수체육공원에서 열린 ‘2014 아디다스 올인 K리그 주니어’ 경기안양공고(이하 안양공고)와 부산개성고의 경기는 0-0으로 득점 없이 마무리됐다. 화창한 날씨, 많은 학부모들의 응원 속에 부산개성고의 킥오프로 경기가 시작됐다. 양 팀은 K리그 주니어 팀답게 막상막하의 대결을 펼쳤으며, 전,후반 골…
  
안산더비 승부 가르지 못하고 나란히 승점 나눠가져!..
지난 22일, 광명시청운동장에서 ‘2014 대교눈높이 전국 중등축구리그’ 경기 서부권역 제 1라운드가 펼쳐졌다. 1라운드 첫 경기는 경기도 안산 팀의 더비 경기원곡중(이하 원곡중)과 경기안산부곡중(안산부곡중)의 맞대결로 1-1, 양 팀이 사이좋게 승점 1점씩 나눠가졌다. 매년 리그에서 안산 팀의 더비는 최대의 관심…
  
클럽팀의 반란 유감없이 보여준 방이중FC, 공릉중 상대로 2-1 승…
지난 15일, 서울재현중학교 운동장에서 펼쳐진 ‘2014 대교눈높이 전국중등 축구리그’ 서울서부권역 제2라운드 방이중FC와 공릉중의 경기는 방이중FC가 전반에만 두 골을 몰아치며 후반 뒷심을 발휘한 공릉중에 2-1로 승리했다. 오전 11시 35분 시작된 경기는 방이중FC가 주도권을 이끌며 거센 공격으로 공릉중을 몰아…
  
신림중과 한양중 승부 가르지 못한 채 나란히 승점 얻은 것에 만…
지난 15일, 서울재현중학교 운동장에서 열린 ‘2014 대교눈높이 전국중등 축구리그’ 서울 서부권역 상위권 다툼을 벌이는 한양중과 신림중이 1-1 무승부로 승부를 가리지 못한 채 승점 1점을 챙기면서 경기를 마쳤다. 선두권을 노리는 승부인 만큼 치열한 경기가 펼쳐졌으며, 전반전부터 강하게 몰아붙인 한양중의 경…
  
광명공고 천신만고 끝 초지고에 극적 무승부 기록!..
지난 8일 안산원시구장에서 펼쳐진 ‘2014 전국 고등 축구리그’ 경기서부권역 상위권 다툼인 경기초지고(이하 초지고)와 경기광명공고(이하 광명공고)의 맞대결은 선제골과 동점골, 역전골, 추가시간의 동점골까지 가해 2-2 무승부였지만 명승부 만큼 불꽃 튀는 경기였다. 광명공고의 킥오프로 시작된 경기는 경기 초반…
  
2014 대교눈높이 전국고등축구 주말리그 일제히 개막!..
지난 8일, 안산원시구장에서 열린 ‘2014 전국 고등 축구리그’ 경기서부권역 제 1라운드 경기광문고(이하 광문고)와 안산유나이티드U-18(이하 안산유나이티드) 경기는 양 팀이 전,후반 한 골씩 주고받으며 1-1 무승부로 마감했다. 오전 10시 30분, 주심의 휘슬 광문고의 킥오프로 경기가 시작됐다. 학원팀과 클럽팀의 …
  
[춘계연맹전]언남고, 대회 2연패 차지하며 정상 등극
‘디펜딩 챔피언’언남고가 대회 2연패를 달성하면서 고교축구 최강 임을 다시 한 번 확인시켰다. 지난 28일 오후 1시 30분 경남 합천공설운동장에서 '제50회 춘계 한국고등학교 축구연맹전' 서울과 경기지역의 명예를 걸고 고교 최강자를 가리는 결승전, 지난해 우승팀 언남고와 신갈고의 불꽃 튀는 맞대결이 펼쳐졌다…
  
[춘계연맹전] 언남고와 신갈고, 춘계연맹전 최강자 자리 더 이상…
27일 오전 11시 합천공설운동장에서 제50회 춘계 한국고등학교 축구연맹전 준결승전이 열렸다. 결승으로 가는 마지막 길에서 선수들은 박진감 넘치며 불꽃 튀는 공방전을 펼쳤다. 디펜딩 챔피언 언남고와 장훈고의 경기에서는 언남고가 후반 추가시간에 역전골을 넣으며 디펜딩 챔피언의 체면을 구기지 않고 승리를 거두…
  
[문체부장관배]트리플크라운 달성, 포항제철고 문체부장관배 우…
포항제철고가 제40회 문체부장관기 축구대회 결승전에서 현풍고를 4-1로 꺾고 우승, 트리플크라운을 달성하며 대회를 마쳤다. 27일 오후 2시 경북 김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제40회 문체부장관기 전국 고교 축구대회 결승전에서 포항제철고가 현풍고에게 4-1 대승을 거두고 우승을 차지했다. 이로써 포철고는 지난해 K리…
  
[춘계연맹전]이제는 우승만 남았다...! 결승 놓고 27일 4강전 펼…
지난 25일 경남 합천 인조1구장에서 제50회 춘계 한국 고등학교 축구연맹전 8강전을 모두 마친 가운데 27일 결승전을 향해 진검승부를 벌인다. 오전 10시에 펼쳐진 구리고와 중경고의 경기는 양 팀 득점 없이 경기를 마치고 승부차기에 들어간 가운데 중경고 골키퍼 문다성 선수의 신들린 선방에 힘입어 3-0 완승을 거…
  
[금석배]해남중, 무패가도로 전국재패 성공
24일 오후 1시30분 전북 군산 월명종합경기장에서 열린 해남중과 고창북중의 ‘2014 금석배 전국중학생 축구대회’ 결승전은 김윤열 감독이 이끄는 해남중이 예선전부터 무패가도를 달리며 난적 고창북중을 물리치고 창단 후 첫 전국 재패를 거뒀다. 지난 14일부터 치러진 예선경기에서 해남중은 당산서중과 완주중, 은…
  
[춘계연맹전]대학 진학의 교두보를 넘어선 춘계연맹전, 이제는 …
지난 23일 제50회 춘계 한국고등학교 축구연맹전 16강전이 경남 합천 인조구장에서 펼쳐졌다. 조금은 여유로웠던 32강과는 달리 대학진학을 앞두고 있는 선수들에게 8강으로 가는 길인 16강전은 그야말로 불꽃 튀는 대결이었다. 오전 10시부터 인조1구장에서 펼쳐진 프로산하 유스팀끼리 맞붙은 금호고와 강릉제일고와의…
 1  2  3  4  5  6  7  8  9  10    
맨위로
SMS 알림

프로축구연맹 김완태심판 ..
목포공고 축구부 후원회 개..
신태인중 축구부 후원회 개..

스타스포츠 이용약관 개인보호정책 02-3127-04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