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축구신문:::
로그인 |  회원가입 |  구독신청
<K리그>부산-울산 6강PO 막차 합류
기사 작성일 : 11-11-03 15:03










서울 하대성 해트트릭 3위 견인… 23골 데얀 득점왕, 이동국 도움왕


부산과 울산이 6강 플레이오프(이하 6강 PO) 남은 두 자리의 주인공이 됐다. 먼저 안익수 감독이 이끄는 부산은 30일 부산아시아드경기장에서 열린 ‘현대오일뱅크 K리그 2011’ 최종 30라운드 최하위 강원과 맞대결에서 전·후반 각각 한 골씩 보태며 결국 2 : 0 완승을 거뒀다.

이로써 최종라운드에서 승점 3점을 보탠 부산은 올 시즌 13승 7무 10패(승점 46)로 6위 울산과 승점에서 동률을 이뤘지만 골득실(부산 +6, 울산 +4)에 앞서 리그 5위를 기록하며 6강 플레이오프 진출권을 획득했다. 또한 부산은 지난 2005년 이후 6년 만에 플레이오프에 올랐다.

이날 부산은 김창수가 상대 오른쪽 측면에서 꾸준히 돌파를 시도하며 공격을 풀어가는 모습을 보였다.

이미 리그 최하위를 확정지은 강원은 당초 예상과는 달리 전반 초반 적극적인 공세를 바탕으로 볼 점유율에서 우위를 점하며 오히려 경기 주도권을 쥐었다. 전반 30분 까지 강원은 4개의 슈팅을 기록한 반면 부산은 단 한 개의 슈팅도 날리지 못했다.

하지만 부산은 첫 번째 슈팅을 바로 선제골로 만들어냈다. 부산은 전반 34분 아크부근 오른쪽에서 얻은 프리킥을 한상운이 왼발로 문전을 향해 띄웠고 이를 한지호가 골대로 차 넣어 귀중한 선제포를 쏘아 올렸다.

후반전 분위기도 전반전과 별반 다르지 않게 진행됐다. 동점골을 위해 맹 반격을 나선 강원과 안정적인 승리가 필요했던 부산 모두 접전을 펼쳤다. 하지만 골은 쉽게 터지지 않았다. 후반 31분 부산은 김영후가 돌파 후 때린 슈팅이 추가골로 연결됐지만 주심은 오프사이드를 선언했다.

길고 긴 공방전 끝에 홈팀 부산의 추가골이 터졌다. 부산은 후반 44분 임상협이 얻어낸 페널티킥을 키커로 나선 양동현이 침착하게 강원의 골 망을 갈랐고 결국 이날 2 : 0으로 승리를 이끌었다.

최종전에서 비기기만해도 자력으로 6강에 오를 수 있었던 울산 역시 남은 한 자리의 주인공이 됐다. 울산은 같은 30일 대구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구와 리그 마지막 경기에서 0 : 0 무승부로 경기를 마쳤다.

이로써 최근 8경기에서 5승 3무의 가파른 상승세를 이어갔던 울산은 올 시즌 13승 7무 10패(승점 46)로 부산에 골득실에서 밀리며 리그 6위로 일정을 마쳤다.

이날 전반을 득점없이 마친 가운데 울산은 후반 35분 대구 수비수의 핸드링 반칙에 귀중한 페널티킥을 얻었다. 하지만 키커로 나선 루시오의 킥이 골대를 때렸고 이진호가 재차 슈팅을 날려봤지만 이번에는 대구 GK 박준혁의 선방에 막혔다. 결국 이날 양 팀 모두 전·후반 득점 없이 경기를 마쳤다.

치열한 3위 싸움을 펼쳤던 서울과 수원은 최종전에서 순위가 바뀌었다. 먼저 최용수 감독이 이끄는 서울은 진주종합운동장에서 6강 플레이오프에 대한 실낱같은 희망을 이어가던 경남을 해트트릭을 기록한 하대성을 앞세워 3 : 0으로 뿌리쳤다.

이로써 서울은 이날 승점 3점을 보태며 16승 7무 7패(승점 55)로 같은 시각 제주를 물리친 수원과 다시 동률을 이뤘다. 하지만 서울은 리그 규정에 따라 다득점(서울 59, 수원 51)에 의해 리그 3위를 차지했다.

이날 경기는 후반에 승부가 갈렸다. 전반을 득점 없이 마친 가운데 원정길에 나선 서울이 후반 15분 왼쪽 코너킥이 문전 혼전 중 흐르자 하대성이 슈팅으로 연결했다.

하대성의 슈팅은 경남 수비수를 맞고 굴절 돼 행운의 선제골로 이어졌다. 이후 무조건 승리가 필요했던 경남은 공격수들을 대거 투입시키며 반격을 노렸다.

하지만 서울은 후반 32분 역습 상황에서 몰리나의 패스를 받은 하대성이 다시 한 골을 보탰고 이후 하대성은 후반 40분 이날 자신의 해트트릭을 완성시키는 세 번째 골을 터트리며 결국 서울이 갈 길 바쁜 경남의 발목을 잡았다.

총30라운드를 모두 마친 K리그에서 올 시즌 무려 23골을 퍼부은 서울 데얀이 득점왕에 올랐다.

이는 지난 2003년 당시 성남 소속의 김도훈이 기록한 28골에 이어 리그에서 두 번째로 가장 많은 골을 기록한 것이다. 또한 전북의 ‘라이언 킹’ 이동국은 15도움을 기록하며 수원 염기훈(13도움)을 제치고 도움왕에 등극했다.

한편 이날 경기를 마지막으로 6강 진출팀이 모두 가려진 K리그는 11월 19일 리그 3위 서울과 리그 6위 울산의 경기를 시작으로 플레이오프가 펼쳐진다.

한종훈 기자
사진제공=경남FC

[한국축구포탈 Copyright ⓒ 한국축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맨위로
  
<내셔널리그챔피언결정전>울산 VS 고양 2차전 결판내자!!
울산현대미포조선(이하 울산)과 고양국민은행(이하 고양)의 내셔널리그 챔피언 결정전 1차전은 끝내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양 팀은 16일 고양종합운동장에서 펼쳐진 ‘삼성생명 2011 내셔널리그 챔피언 결정전’ 1차전 맞대결에서 고양이 전반 39분 김영남의 선제골로 먼저 앞섰지만 반격에 나선 울산 역시 후반 9분 …
  
<ACL>전북, ACL 정상탈환 실패
5년 만에 아시아 정상탈환을 시도했던 전북 현대(이하 전북)가 카타르 알 사드의 ‘침대축구’와 ‘골대 불운’에 발목이 잡혔다. 최강희 감독이 이끄는 전북은 5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알 사드와의 ‘2011 AFC 챔피언스리그(ACL)’ 결승전에서 연장까지 가는 120분간의 혈투 끝에 2 : 2로 승부를 가리지 못하고…
<챌린저스리그>양주, 박상용 동점골 팀 패배서 구해
양주 시민축구단(이하 양주)과 경주 시민축구단(이하 경주)이 또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양주와 경주는 5일 양주 고덕구장에서 열린 ‘Daum 챌린저스리그 2011’ 챔피언결정전 1차전에서 1 : 1로 비기며 올 시즌 맞붙은 세 경기에서 모두 무승부를 기록했다. 경주를 홈으로 불러들인 양주는 원정팀 경주 윤철순에게…
  
<내셔널리그>울산행 티켓은 우리 것!
창원시청이 플레이오프의 주인공이 됐다. 창원시청은 9일 강릉종합운동장에서 열린 ‘삼성생명 2011 내셔널리그’ 준 플레이오프에서 홈팀 강릉시청을 3 : 1로 꺾고 플레이오프에 올랐다. 이날 경기에서 플레이오프 행 티켓을 따내기 위해 양 팀은 초반부터 치열한 접전을 펼쳤다. 강릉시청은 오른쪽 측면의 이성민…
  
<챌린저스리그>경주 VS 양주, 챔피언결정전 한판승부!!
양주 시민축구단(이하 양주)과 경주 시민축구단(이하 경주)이 최강자를 가릴 챔피언결정전에서 격돌한다. 양주와 경주는 29일 열린 ‘DAUM 챌린저스리그 2011’ 플레이오프에서 결승진출을 가리는 중요한 경기답게 각각 포천 시민축구단과 이천 시민축구단을 승부차기까지 가는 치열한 접전 끝에 승리를 거두고 결승행…
<내셔널리그>‘폭풍화력’ 부산, 창원 4 - 2 침몰
내셔널리그 정규리그가 막을 내렸다. 치열한 경쟁 속에 지난 3월부터 총 26라운드를 치른 내셔널리그는 오는 5일부터 6강 플레이오프와 챔피언결정전을 통해 최강자를 가린다. 정규리그 마지막 경기에서 부산교통공사(이하 부산)가 완승을 거두고 6강 플레이오프에 진출했다. 부산은 29일 부산구덕운동장에서 열린…
  
<K리그>부산-울산 6강PO 막차 합류
부산과 울산이 6강 플레이오프(이하 6강 PO) 남은 두 자리의 주인공이 됐다. 먼저 안익수 감독이 이끄는 부산은 30일 부산아시아드경기장에서 열린 ‘현대오일뱅크 K리그 2011’ 최종 30라운드 최하위 강원과 맞대결에서 전·후반 각각 한 골씩 보태며 결국 2 : 0 완승을 거뒀다. 이로써 최종라운드에서 승점 3점을 보…
<K리그>데얀, K리그 29라운드 MVP
특급용병 서울 데얀이 K리그 29라운드 최우수선수(이하 MVP)로 선정됐다. 한국프로축구연맹(총재 정몽규)은 25일 지난 주말 J리그 29라운드 성남과의 홈경기에서 역전골을 쏘아올린 서울 데얀을 MVP로 뽑는다로 밝혔다. 데얀은 지난 22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리그 성남과 맞대결에서 후반 35분 호쾌한 발리…
  
<K리그>서울 데얀 역전골, 성남 3 - 1 격파
서울이 홈 7연승을 질주했다. 최용수 감독 대행이 이끄는 서울은 23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진 ‘현대오일뱅크 2011 K리그’ 제29라운드 성남과 맞대결에서 전반 24분 성남 전성찬에게 먼저 한 골을 내줬지만 이후 김태환의 동점골과 데얀과 몰리나가 연속골을 터트리며 결국 3 : 1로 역전승을 거뒀다. 이로써 서…
  
<챌린저스리그>이천 6-1 대승 , 막판 선두탈환
챌린저스리그 16개의 팀이 각각 22라운드의 대장정을 마치고 최강자를 가릴 플레이오프에 돌입한다. 이천 시민축구단(이하 이천)이 정규리그 마지막 경기에서 대승을 거두며 극적으로 선두자리를 탈환하고 리그를 종료했다. 이천은 22일 열린 ‘챌린저스리그 DAUM 2011' B조 최종 22라운드에서 광주 광산FC에 6 : 1…
<내셔널리그>창원, ‘역전드라마’ 대전 꺾고 6강 확정
창원시청이(이하 창원) 역전드라마를 펼치며 대전한수원(이하 대전)을 꺾고 6강 플레이오프 행을 결정지었다. 창원은 22일 창원축구센터에서 열린 ‘삼성생명 2011 내셔널리그’ 25라운드 대전과의 경기에서 2골을 먼저 내주며 승점을 챙기기가 어려워졌지만 이후 3골을 몰아넣는 무서운 집중력으로 승부를 뒤집었다. …
  
<ACL>전북, 5년 만에 아시아 제패 노린다!!
전북이 5년 만에 아시아챔피언스리그(이하 ACL) 결승 진출에 성공했다. 최강희 감독이 이끄는 전북은 26일 저녁 7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1 아시아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준결승 2차전에서 홀로 두 골을 몰아친 에닝요의 맹활약을 앞세워 후반 27분 웬델이 한 골을 만회하는데 그친 알 이티하드(사우디 아…
  
<K리그>경남, 대구 3-0 꺾고 6강 PO 희망
경남FC(이하 경남)가 대구FC(이하 대구)를 제압하고 6강 플레이오프 진출 희망을 이어갔다. 16일 창원 축구센터에서 펼쳐진 ‘현대오일뱅크 K리그 2011’ 28라운드에서 경남은 조르단과 윤일록의 맹활약에 힘입어 대구를 3 - 0으로 꺾어 승점 39점을 기록하며 6위 울산에 승점 3점 차, 7위 전남에 승점 2점 차로 바짝 …
  
<FA컵>성남, 빗 속 혈투 12年 만에 정상 탈환!!
성남이 12년 만에 FA컵 우승 트로피를 되찾았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성남은 15일 성남탄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2011 하나은행 FA컵 전국축구선수권대회’ 결승에서 수원을 맞아 후반 32분 터진 조동건의 헤딩 결승골에 힘입어 1 : 0으로 승리를 거뒀다. 이로써 성남은 전신 천안 일화 시절인 1999년 당시 전북…
  
<ACL>수원, 난투극 알사드에 분패
수원 삼성(이하 수원)의 ACL결승행에 빨간불이 켜졌다. 수원은 19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1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준결승 1차전에서 국가대표 이정수가 활약하고 있는 카타르의 알사드에 0 : 2 패배를 당했다. 수원은 ACL의 전신인 아시아클럽선수권에서 2연패를 달성했지만 2003년 출범한 ACL…
 1  2  3  4  5  6  7  8  9  10    
맨위로
SMS 알림

프로축구연맹 김완태심판 ..
목포공고 축구부 후원회 개..
신태인중 축구부 후원회 개..

스타스포츠 이용약관 개인보호정책 02-3127-04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