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축구신문:::
로그인 |  회원가입 |  구독신청
<내셔널선수권대회> 안산, 2연승 거두며 8강 진출 유리한 고지 선점
기사 작성일 : 10-07-30 11:10










D조 순위다툼 안개 속… 고양, 8강행 티켓 첫 주인공


2010 내셔널선수권대회 조별예선 4일째 경기에서 안산할렐루야가 2연승을 거두며 8강행 진출에 유리한 고지를 확보했다.

지난 29일 강원도 동해시 보조 1경기장과 동부메탈구장에서 삼성생명 2010 내셔널선수권대회 C조(대전 한국수력원자력, 창원시청, 안산 할렐루야, 예산FC)와 D조(수원시청, 부산교통공사, 목포시청, 천안시청)의 조별예선 4경기가 펼쳐졌다.

안산 할렐루야(이하 안산)는 전기리그 우승팀인 대전 한국수력원자력(이하 대전)을 맞이해 후반 2골을 몰아치며 2연승으로 조 선두를 기록했다.

지난 경기에서 예산FC(이하 예산) 상대로 첫 승을 거두며 기분 좋은 출발을 시작한 안산은 전기리그 우승팀인 대전을 만나서도 전혀 주눅 들지 않는 플레이를 펼쳤다. 양 팀은 팽팽한 접전 끝에 전반을 0:0으로 마쳤고 후반으로 들어서자 안산이 공세를 강화하며 경기를 장악했다. 그 결과 안산은 후반 17분 홍지인이 선제골을 기록하며 팀 분위기를 끌어올렸고 이어 후반 28분 이영민의 패스를 받은 한영구가 쐐기골까지 성공시키며 2:0으로 대전에 완승을 거뒀다.

같은 조인 창원시청(이하 창원)과 예산의 경기에서는 창원이 접전 끝에 5:4로 신승을 올렸다. 창원은 예산의 박기환에게 전반 5분 선제골을 허용하며 끌려갔으나 곧바로 반격에 나서 김준태, 심종보, 김제환이 연속골을 터트리며 3:1로 전반을 마쳤다. 한번 불이 붙은 창원의 공격은 멈추질 않았다.  후반 8분과 35분 송근수와 김준태가 각각 한 골씩을 더 추가하면서 4골차까지 점수를 벌렸다. 막판 예산의 끈질긴 추격으로 3골을 내주면서 한골차로 쫓겼지만 끝까지 잘 막아내면서 창원이 5:4로 짜릿한 승리를 가져갔다.

D조 조별예선 2경기 역시 승부를 짐작할 수 없는 살얼음판 경기로 펼쳐졌다.

목포시청(이하 목포)은 수원시청(이하 수원)을 상대로 전반 37분과 후반 14분 홍덕종이 2골을 넣으며 앞서갔으나 후반 장혁과 박병주에게 2골을 내주면서 무승부로 경기를 마쳤다.

또한 부산교통공사(이하 부산)는 천안시청(이하 천안)과의 경기에서 전반 32분에 터진 차철호의 결승골을 잘 지켜 1:0의 짜릿한 승리를 올렸다.

이제 조별예선 한 경기씩만을 남겨둔 상태에서 C조 안산이 2승(승점 6)으로 다음 경기에서 무승부만 거두더라도 8강 진출을 할 수 있어 유리한 입장이고 대전과 창원이 1승 1패(승점 3)로 남은 한 장의 티켓을 놓고 다툴 것으로 보인다. 예산은 2패(승점 0)를 기록하며 8강과 멀어졌다.

D조는 8강행을 놓고 순위경쟁이 안개 속으로 빠졌다. 수원과 목포가 1승 1무(승점 4)를 기록하면서 1승 1패(승점 3)를 달리고 있는 부산보다 조금 앞서고 있어 마지막 경기에 따라 순위변동이 예상된다.

한편 하루 전인 지난 28일 A조(고양KB국민은행, 충주험멜, 울산현대미포조선)와 B조(강릉시청, 김해시청, 용인시청, 인천코레일)의 조별예선 경기가 펼쳐졌다. 이 날은 A조 고양KB국민은행(이하 고양)과 울산현대미포조선(이하 울산)의 경기와 B조 강릉시청(이하 강릉)과 용인시청(이하 용인), 김해시청(이하 김해)과 인천코레일(이하 인천)이 맞붙었다.

A조 고양과 울산의 경기에서는 후반 추가시간 터진 돈지덕의 천금 같은 동점골에 힘입어 고양이 1:1 무승부를 기록해 승점 1점을 챙겼다. 선제골의 주인공은 울산이었다. 후반 16분 이진우의 골로 앞서간 울산은 후반 정규시간이 다 가도록 실점을 허용하지 않으며 승리에 한발 다가섰다. 그러나 후반 추가시간 3분  윤상혁의 어시스트를 받은 돈지덕이 동점골을 성공시키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이로써 고양은 지난 26일 충주험멜(이하 충주)과의 경기에서 3:2 승리를 거둔 것과 더불어 이날 무승부를 기록해 1승 1무(승점 4)로 울산과 충주와의 경기 결과에 상관없이 조 2위까지 주어지는 8강 토너먼트에 진출하게 됐다.

반면 다 잡았던 승리를 놓친 울산은 30일 충주와의 마지막 예선경기에서 승리하거나 무승부를 기록해야 8강행에 오를 수 있게 됐고 충주는 이날 경기에서 반드시 승리해야지만 울산을 누르고 조 2위로 8강에 진출할 수 있게 됐다.

B조의 경기에서는 강릉과 인천이 용인과 김해를 각각 누르고 첫 승을 기록했다. 강릉은 지난 김해와의 경기에서 먼저 득점에 성공했지만 실점을 허용해 1:1 무승부를 기록하며 아쉬움을 뒤로해 용인과의 경기에서 반드시 승리를 올리겠다는 각오를 다졌다. 전반을 0:0으로 마친 양 팀은 후반전으로 들어섰고 후반 14분 강릉 진창수가 선제골을 성공시켰다. 선제골로 기세가 오른 강릉이 공세를 펼치던 중 후반 36분 김진석의 자책골이 나오면서 분위기는 가라앉았다. 하지만 후반 43분 자책골을 기록한 김진석이 천금 같은 역전골을 성공시키며 3:2로 강릉이 승리했다.

인천과 김해의 경기에서는 전반 장문관과 허신영의 연속골을 앞세운 인천이 2:0으로 완승을 거뒀다.

따라서 B조 강릉이 1승 1무(승점 4)로 선두를 달리고 있고 용인과 인천이 1승 1패(승점 3)로 선두를 바짝 추격하고 있으며 김해가 1무 1패(승점 1)로 조 최하위를 달리고 있다.

양문철 기자(ymch@weeklysoccer.co.kr)
사진 = 고재오 기자

[한국축구포탈 Copyright ⓒ 한국축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맨위로
  
<올스타전> '역시 메시' 15분 뛰며 공 9번 잡고…
정몽준 명예 회장이 양 팀 선수들을 격려하는 것 으로 시작된 올스타전. 올스타전은 경기 1분 만에 바르셀로나 GK핀토의 결정적인 실수를 틈타 최성국이 바로셀로나의 빈 골문을 열었다. 핀투는 문전으로 투입된 공중 볼을 최성국과 경합하는 과정에서 시야를 놓쳤고 최성국이 가볍게 공을 밀어 넣어 첫 골을 기록했다. K리…
  
<내셔널선수권대회> 신생팀 돌풍 '용인', 내셔…
내셔널리그 신생팀 돌풍의 주역인 용인시청(이하 용인)이 전기리그의 여세를 몰아 내셔널리그선수권대회에서 조 1위로 8강 티켓을 확보했다. 지난 30일 강원도 동해시 보조 1경기장에서 펼쳐진 삼성생명 2010 내셔널선수권대회 B조 마지막 조별예선 경기에서 용인이 정우인의 2골에 힘입어 김해시청(이하 김해)을 3 : 0…
<K3리그> 고양, 광주 꺾고 18경기 만에 시즌 첫 승 신고
장맛비가 전국에 주룩주룩 내리던 평일과는 달리 지난 24일 토요일 높은 습도와 무더운 날씨에 숨이 턱턱 막히는 가운데 Daum K3리그 2010 18라운드(인터리그 9번째 경기)가 전국 9군데 경기장에서 동시에 펼쳐졌다. 이번 18라운드는 인터리그 마지막 경기로써 후기리그 들어서기에 앞서 팀 분위기를 끌어올릴 수 있는 …
<K리그> 제주 김은중 극적 결승골, 인천 3-2 꺾고 선두
김은중 2골 ‘원맨쇼’... 제주, 인천 제압 제 주 3 - 2 인 천 지난 라운드에서 올 시즌 첫 K리그 선두 자리에 오른 제주가 인천을 물리치고 리그 선두 자리를 이어 나갔다. 박경훈 감독이 이끄는 제주는 24일 인천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진 ‘2010 소나타 K리그’ 제 14라운드 인천과의 경기에서 후반 종료 직전 …
  
<내셔널선수권대회> 안산, 2연승 거두며 8강 진출 유리한 …
2010 내셔널선수권대회 조별예선 4일째 경기에서 안산할렐루야가 2연승을 거두며 8강행 진출에 유리한 고지를 확보했다. 지난 29일 강원도 동해시 보조 1경기장과 동부메탈구장에서 삼성생명 2010 내셔널선수권대회 C조(대전 한국수력원자력, 창원시청, 안산 할렐루야, 예산FC)와 D조(수원시청, 부산교통공사, 목포시청,…
FA컵 8강 대진 확정
대한축구협회(회장 조중연)는 29일 신문로 축구회관에서 대표자 회의를 갖고 FA컵 8강 대진을 확정지었다. 지난 16강에서 별 다른 이변 없이 K리그 팀들이 모두 8강에 오른 가운데 지난해 ‘디펜딩 챔피언’ 수원과 지난해 K리그 정상에 오른 전북이 수원 월드컵경기장서 4강행 티켓을 두고 한판 대결을 펼치게 됐다. …
  
<포스코컵> 전북-서울, 포스코컵 우승 격돌
전북과 서울이 포스코컵 2010 우승트로피의 주인공 자리를 놓고 피할 수 없는 한판 대결을 펼친다. 지난 28일 전북-경남(전주월드컵경기장), FC서울-수원(서울월드컵경기장)의 포스코컵 2010 준결승 경기가 펼쳐졌다. 먼저 치러진 전북과 경남의 경기에서는 전북이 이동국의 선제골과 루이스의 연속골에 힘입어 심우…
  
포스코컵 2010 4강전 일정 확정
포스코컵 2010 4강전 일정이 확정됐다. 포스코컵 2010 4강전 전북 현대-경남 FC 경기가 오는 28일 오후 7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FC서울-수원 삼성 경기는 같은 날 오후 8시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각각 열린다. 포스코컵 2010 4강전은 단판경기로 치러지며 90분 정규시간 동안 무승부로 끝날 경우 전․후반 각…
  
강원FC, 중국 국가대표 미드필더 리춘유 영입
강원FC는 중국 국가대표 미드필더 리춘유(23)를 영입했다. 리춘유는 중국축구협회에서 2008베이징올림픽을 대비해 계획적으로 육성한 축구 영재로서 2002년 U-17대표팀에 처음으로 발탁돼 이듬해 열린 U-17월드컵에서 중국대표팀으로 뛰었으며 이후 2004년 U-19대표팀까지 연령별 대표팀을 단계별로 거쳤다. 2007년…
수원시청, 브라질 공격수 나우징요 영입
내셔널리그의 전통의 강호 수원시청 축구단이 후기리그 우승을 위해 브라질 공격수 나우징요(23, 본명:헤지나우도 데 소오자)를 영입했다. 내셔널리그 3번째 용병으로 등록한 나우징요는 167cm의 단신이지만 순간 스피드가 뛰어나고 브라질 특유의 드리블 능력과 개인기를 보유해 수원시청의 공격에 큰 활력소가 될 것으…
<K리그> 제주 홈서 강원에 5-0대승 '선두 등극'
호세모따 2골...윤성효 감독 K리그 첫 승 수 원 3 - 1 대 구 수원이 대구를 물리치고 마침내 탈꼴찌에 성공했다. 신임 윤성효 감독이 이끄는 수원은 18일 대구시민운동장에서 펼쳐진 2010 K리그 제 13라운드 대구와 원정경기에서 이날 혼자 2골을 몰아친 호세모따의 맹활약에 힘입어 홈 팀 대구를 3 : 1로 물리쳤…
<K3리그> 부천, 신생 춘천 5-3 완파 조2위 탈환
하늘에서 구멍이 뚫린 듯 굵은 빗줄기가 그라운드를 적시던 지난 17일 Daum K3리그 2010 17라운드(인터리그 8번째 경기)가 전국 8군데서 동시에 펼쳐졌다. A조에서는 부천FC1995가 용인시민축구단을 홈에서 꺾고 승점 3점을 챙기며 지난주 경주시민축구단에게 내준 조 2위 자리를 탈환했다. 또한 16경기 전패를 달리고 …
  
<챌린지리그> 서울 정동철·임기섭 연속골, 성남 2-0 제압
챌린지리그 A조에서 서울(동북고)이 성남(풍생고)을 물리치고 리그 6승째를 챙겼다. 서울은 17일 선문대구장에서 펼쳐진 ‘2010 SBS 고교 챌린지리그’ A조 풀리그 성남과 맞대결에서 전 후반 각각 한 골씩 기록한 정동철과 임기섭의 맹활약에 힘입어 성남을 2 : 0으로 물리쳤다. 비가 오는 굳은 날씨에도 불구하고 …
  
<철원군-C리그> 월드컵 열기만큼 뜨거운 철원군리그
'전 세계에는 월드컵, 한국에는 K리그, 철원에는 C리그' 한반도 최북단에 위치한 철원군에서 월드컵리그 못지않게 C리그(철원군리그) 열기가 뜨겁다. 지난 5년 동안 C리그를 주관하고 있는 철원군축구협회(회장 이해영)에서는 청년부, 장년부, 노년부 등 3개 부문으로 나눠 전반기, 후반기를 통해 토탈 승점제로 운영…
  
<FA컵 16강> 수원 삼성, 수원시청 4-1 격파 수원 더비 최…
지난 21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0 하나은행 FA컵 16강전에서 수원 삼성이 한수 위의 기량을 선보이며 행운의 자책골과 이상호 그리고 백지훈의 연속골을 앞세워 수원시청을 4:1로 누르고 8강행 티켓을 확보했다. 수원 삼성과 수원시청은 수원시를 연고로 하는 구단으로 K리그의 최고 명문구단과 내셔널리그 전…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맨위로
SMS 알림

프로축구연맹 김완태심판 ..
목포공고 축구부 후원회 개..
신태인중 축구부 후원회 개..

스타스포츠 이용약관 개인보호정책 02-3127-04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