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축구신문:::
로그인 |  회원가입 |  구독신청
<추계 중등연맹전> 수원시 대회 유치는 남연식 회장과 축구 원로들의 공동작품,
기사 작성일 : 08-08-01 10:15







수원시에서 이번 연맹전이 열리게 된 이면에는 김석한 중등연맹회장과 김용서 수원시장의  상호 간의 두터운 신뢰와 찰떡궁합으로 인해 성사됐다는 설이 대회장 주변에 파다하다.

  김석한 회장은 수원시가 적극적으로 추계연맹전 유치에 나서고 있다는 정황을 김경수 전무이사와 실무자들의 보고를 통해 알고 있었지만 수원시의 유치 신청 의도에 대해 큰 믿음을 갖기보다는 ‘그러다 말겠지’ 하는 생각을 했다고 털어놓기도 했다.
 
  그럴 수밖에 없는 것이 추계연맹전을 유치하겠다고 나서는 도시는 많았지만 수도권은 대상지역으로 염두에 두지 않았기 때문이었다. 무엇보다 수원 같은 수도권의 큰 도시에서는 대회 유치를 하면서 발생하는 경제적 효과를 시민들이 피부에 느끼기에는 쉽지도 않았고, 파급효과를 측정하기 조차도 어려웠으며 막대한 지원금이 난제로 대두되는 현실론을 무시할 수 없기 때문이었다.

  그러나 김용서 수원시장은 달랐다. 워낙 축구에 애정이 많기도 했고 정보가 빨랐으며, 수원시에 거주하는 모든 축구인들에 대한 두터운 신뢰를 바탕으로 경제적 파급효과에 대한 측정치도 거의 정확하게 산출해냈으며 이 같은 자료를 근거로 의회를 적극적으로 설득했고 결국 의회도 팔을 걷어붙이게 만들었다.

  남연식 수원시축구협회장도 큰 힘을 보탰다. 남 회장은 김 시장과의 개인적으로 두터운 믿음과 신회를 바탕으로 이은성(전수원시추국협회장) 씨를 비롯한 지역 축구 끈질기게 원로들을 설득했고, 이런 다양한 활동들이 수원시의 연맹전 유치에 긍정적인 영향을 끼쳤다.

  그러나 무엇보다 김석한 회장의 결단과 판단이 수도권 대회 유치에 큰 영향을 끼친 것이 사실이다. 먼저 대기업을 운영하는 김석한 회장으로서는 척박해지기 만 하는 현실과 극심한 경제 동향을 절대 무시할 수 없었으며 특히 지도자들과 학부모들이 겪어야 하는 경제적 고통을 쉽게 외면할 수 없었다는 후문이다.

  실제적으로 수도권에서 연맹전이 성사 될 때 축구계에 끼치는 경제적 절감효과는 매우 클 것으로 분석된다. 서울과 수도권 중부 지역권을 다 합치면 비용 절감효과는 거의 천문학적인 숫자가 되며 이번 연맹전에 참가 신청을 한 팀은 약 250여 개 팀, 이 중에서 수도권과 중부권의 팀은 약 130여 팀이다.

  팀 당 약 100만원씩만 줄인다고 해도 경제적 절감효과는 약 3억 원에 이른다. 그것에 더해 대회 기간 동안 대회장을 오가며 학부모들의 지출해야 하는 비용까지 다 합치면 경제적 절감 효과는 거의 10억 원대에 이른다는 계산이 성립된다.

  김석한 회장은 ‘축구 친화 도시인 수원시에서 추계연맹전이 열릴 수 있었다는 것은 모든 지도자들과 학부모들에게 또 하나의 축복과도 같은 귀한 선물 같다’고 강조했다.

  수원 추계 대회는 실제적으로 그동안 각종 중학교 대회 출전과 참가에 다소 소극적이었던 팀들의 참가가 눈에 두드러졌으며 특히 경기도 수도권 팀들의 참가가 예상보다 대폭 늘어났고 영남과 호남 팀들이 거의 참가를 하는 상황이라는 점이 눈길을 끈다. 

  이번 연맹전에는 기업은행이 메인 스폰서로 나섰다는 점도 주목을 끌고 있다. 수원시의 거리 가로등에는 기업은행의 대회 선전아치와 환영 깃발 등이 펄럭거렸다.

  김석한 회장의 지인들의 발걸음도 대거 몰렸다. 지인들의 격려금과 선물들이 계속 답지했으며 김석한 회장이 개인적인 사비로 제작하여 축구원로들과 일선 지도자와 팀 등에 배포한 연맹로고가 새겨진 대형 타월은 큰 인기를 끌고 있다.

[한국축구포탈 Copyright ⓒ 한국축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맨위로
<중등 추계연맹전> 수원은 강팀들의 무덤, 상대보다 더 두…
추계 연맹전 예선탈락의 아픔을 겪은 팀 중에는 우승 후보로 꼽히던 팀들이 많다는 점이 유독 눈길을 끈다. 특히 광주 북성중과 전남 장흥중 경기 통진중 이리동중은 우승 후보로 평가되던 팀들이었으나 조 예선에서 이외의 복병을 만나 고전하며 탈락하고 말았다. 예선에서 탈락한 팀들은 '죽음의 조'에 속한 …
  
<추계 중등연맹전> 수원시 대회 유치는 남연식 회장과 축…
수원시에서 이번 연맹전이 열리게 된 이면에는 김석한 중등연맹회장과 김용서 수원시장의 상호 간의 두터운 신뢰와 찰떡궁합으로 인해 성사됐다는 설이 대회장 주변에 파다하다. 김석한 회장은 수원시가 적극적으로 추계연맹전 유치에 나서고 있다는 정황을 김경수 전무이사와 실무자들의 보고를 통해 알고 있었지만 …
  
<추계 중등연맹전> 둔촌, 강적 현대 맞아 승부차기로 제압…
서울의 둔촌중(감독 이강욱)이 올해 중학 최고의 강팀이라는 평가를 받는 현대중을 침몰시키는 최대의 파란을 일으켰다. 둔촌중은 전반에 선제골을 잡으며 앞서 나갔으나 후반20분에 동점골을 허용하면서 최악의 위기에 몰렸다. 올해 중학 축구 최고의 팀이라는 평가를 맡는 강적 현대를 맞은 둔촌중은 실점 위기를 …
  
수원시개최 추계중등연맹전
올 추계중등연맹전은 모처럼 수도권에서 열린다는 점이 특징이다. 수도권에서 거의 6년 만에 대회가 열리게 되자 각 팀 관계자들과 학부모들은 쌍수를 들어 환영하고 있다. 수도권에서 사통팔달의 대표적인 도시로 알려진 수원이기에 먼저 시간을 대폭 절약할 수 있다는 점을 꼽을 수 있다. 전국 각지에서 참가하는 …
  
광양제철고, 금호고 꺾고 백록기 우승
지난 고교챌린지리그 결승에서 울산현대고에 승부차기 끝에 아쉽게 우승을 내준 광양제철고가 백록기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아쉬움을 달랬다. 광양제철고는 28일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벌어진 제16회 백록기 전국고교축구대회 결승전에서 호남라이벌 금호고를 1대0으로 물리치고 2년 만에 대회 정상에 오르면서 두 번…
백록기 13일간의 열전 돌입
올해로 16회째를 맞는 백록기 전국고교축구대회가 지난 16일 개성고와 원주공고의 개막전을 시작으로 오는 28일까지 13일간의 대장정에 돌입했다. 전국의 강호들이 총망라된 99개 팀이 25개조로 나뉘어 뜨거운 열전을 벌이게 될 이번 대회는 19일까지 팀당 두 게임씩 조별 예선을 치른 뒤 각 조 1, 2위 팀들이 21일부…
  
추계 중등연맹전 25일 킥오프
한국중등축구연맹(회장 김석한) 제44회 추계연맹전이 오는 25일부터 다음달 5일까지 12일간 수원시내 12개 경기장에서 열린다. 146 개 팀이 참가해 열전을 벌이는 이번 대회는 청룡, 화랑, 충무, 백호, 봉황 등 다섯 개 그룹으로 나뉘어 진행되며 각 그룹은 다시 3~4 팀씩 여덟 개 조로 나뉘어 28일까지 팀 당 두 경…
현대고 챌린지리그 초대 챔프 등극
울산의 U-18팀인 현대고가 힘겹게 고교 챌린지리그 초대 챔프에 등극했다. 현대고는 11일 광양전용구장에서 벌어진 결승 2차전에서 광양제철고(전남)와 전, 후반 90분을 득점없이 비긴 후 승부차기까지 가는 접전 끝에 승부차기에서 4대3으로 승리하며 우승을 차지해 명실상부한 고교축구의 최강으로 발돋움했다. …
  
한양공고, 신임 감독에 이원철씨 선임
한양공고 신임 감독에 이원철(42)씨가 선임됐다. 한양공고는 축구동문회(회장 장순필)가 추천한 3인의 후보 중 이원철씨를 이훈 전 감독의 후임자로 선임했다고 밝혔다. 이원철 신임 감독은 광희중학교 감독을 9년간 역임했으며, 한양공고와 전주대학교 포항스틸러스를 거친 경기인 출신이다. 이원철 감독은 지…
  
부천 정명고, 20년 만에 전국체전 경기도 대표로 출전
부천 정명고(교장 이옥영. 60)가 신갈고에 승부차기 승을 거두고 제89회 전남 전국체전 경기도 대표로 선발됐다. 지난 11일 오전 열린 결승전에서 정명고는 박광재(2학년)의 선제 골로 경기를 앞서 나갔으나 곧 따라붙는 신갈고에 동점골을 허용하면서 2 : 2로 경기를 마쳤다. 정규 경기에서 득점 없이 비긴 양 팀은…
  
우리는 목동의 왕자, 동갑내기 젊은 영웅 오승인, 정종선 감독
오승인 감독이 이끄는 광운대학과 정종선 감독이 이끄는 언남고가 제89회 전남 전국체전 대학과 고등학교부에 서울시 대표로 각각 출전하게 됐다. 10일 오후 광운대는 동국대를 2 : 0으로, 11일 오후 언남고는 보인고를 2 : 1로 각각 제압하고 서울시 체전대표의 영광을 거머쥐었다. 오승인 감독과 정종선 감…
  
광운대, 동국대 2 : 0으로 서울시 쳬전예선 우승 영광'
광운대가 10일 오후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89회 전국체전 서울시 예선에서 동국대를 2 : 0 으로 일축하고 전국체전 서울시대학 대표로 참가하게 됐다. 광운대 오승인(43) 감독은 이로서 지난 봄 양구에서 열린 대학 춘계연맹전 우승에 이어 서울시 전국체전 예선에서 우승을 차지하는 기염을 토하며 모교를 대학축구…
  
남수원중, 느닷없이 터진 팀 해체설로 ‘왁자지껄’
신흥 중학축구의 명문 남수원중이 느닷없는 팀 해체설로 큰 홍역을 치르고 있다. 천안 오룡기에서 남수원중은 쾌조의 순항 끝에 우승을 차지했다. 그러나 우승의 감격은 잠시, 파다한 팀 해체설 때문인지 선수들과 학부모들은 크게 동요하는 기색이다. 남수원중 학부모들이 7월15일 오전 학교장을 방문하는 과…
울산 전남 득점없이 무승부
챌린지컵 고교축구최강전 결승에서 맞닥뜨린 울산(현대고)과 전남(광양제철고)가 첫 판에서 90분간 팽팽한 접전을 벌였지만 끝내 골을 뽑아내지 못하면서 비기고 말았다. 두 팀은 5일 울산종합운동장에서 벌어진 결승 1차전 경기에서 0대0으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원정에 나선 전남은 전반 초반부터 미드필…
  
고려대, 힘겹게 대학축구 5연패
고려대가 승부차기까지 가는 접전 끝에 동국대를 힘겹게 물리치고 대학축구대회에서 지난 2004년부터 5년 연속 정상에 등극하는 금자탑을 쌓았다. 고려대는 26일 남해 스포츠파크 주경기장에서 벌어진 제9회 전국대학축구대회 청룡그룹 결승전에서 후반 자책골을 한 골씩 주고 받으며 1대1로 비긴 후 승부차기에서도 8…
   81  82  83  84  85  86  87  88  89  
맨위로
SMS 알림

프로축구연맹 김완태심판 ..
목포공고 축구부 후원회 개..
신태인중 축구부 후원회 개..

스타스포츠 이용약관 개인보호정책 02-3127-04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