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축구신문:::
로그인 |  회원가입 |  구독신청
  
부곡중 조병영 감독 “꿈만 같은 우승”
# 강호 제철중을 꺾고 우승을 차지했는데? - 지금 이순간 뭐라 말할 수 없을 정도로 기쁘다. 8강에서 만난 중동과 준결승전에서 만난 풍생 모두 승부차기 끝에 이기는 등 여기까지 너무나 힘들게 올라와서 이 모든 순간이 꿈만 같다. # 우승의 원동력이 있다면? - 선수들이 하고자 하는 의욕이 무엇보다 강했고,…
  
안산부곡중 맨유컵 본선무대 진출
안산부곡중(이하 부곡중)이 세계 유소년들의 꿈의 무대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프리미어컵(이하 맨유컵) 본선 무대를 밟게 됐다. 부곡중은 22일 파주 국가대표트레이닝센터에서 벌어진 결승전에서 2연패에 도전하던 강호 광양제철중(이하 제철중)을 1대0으로 물리치고 조별예선 첫 경기에서의 0대1 패배를 말끔히 …
  
‘춘계 저학년 우승, 김광진 명장의 연륜 차근차근 쌓고 있는 지…
젊은 지도자에게 연속되는 승리는 장기적으로 보면 그리 좋은 현상만은 아니다. 국내에서 야전 지도자로 반생을 보낸 원로들도 대체적으로 이런 논리에 공감을 표시한다. 더구나 갈 길이 먼 젊은 지도자들은 눈물 젓은 빵을 먹어봐야 한다는 것이 진리처럼 통하는 바닥이 축구계의 진리이며, 젊은 지도자들에게 패배…
  
‘홍주영 감독 금강대기 2연패, 도민구단의 감독 후보로 급부상…
강릉제일고(교장 윤태호)가 금강대기 2연패의 대기록을 세웠다. 제일고는 강릉종합운동장에서 열린 결승전에서 경기 신한고에 1 : 0 으로 신승했다. 지장 홍주영 감독은 지난 2005년 감독 취임 이후 연이어 우승을 하는 쾌거를 이뤘다. 이로서 강릉제일고는 홍 감독이 2회 우승, 전임 감독들이 3회 우승 등 통산 4회…
  
빼어난 지도력으로 모교 부활시킨 고백진 감독
명가의 전통을 이어간다는 것은 이처럼 어렵기만 한 것일까. 화려한 전통의 맥을 이어가기란 태산 같은 어려움이 산적한 고행이 아닐 수 없었다. 부평고는 한국 축구 현대사와 그 맥을 같이 할 정도로 찬란하기만 했다. 먼저 부평고 출신 선수들의 면모를 살펴보면 그런 전통이 피부에 선 듯 다가선다. 김남…
  
장호원고 · 상원중 창단 후 여왕기 첫 우승
장호원고와 상원중이 제16회 여왕기 전국여자축구대회 고등부와 중등부에서 우승을 차지하면서 처음으로 여왕기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장호원고는 19일 함안공설운동장에서 벌어진 여왕기 고등부 결승전에서 디자인고와 1대1로 비긴 후 승부차기에서 3대1로 승리하며 힘겹게 우승을 차지했다. 조별리그에서는 …
<U리그> 중앙대 3연승 단독 선두
중앙대가 성균관대와 고려대를 연이어 물리치며 3연승으로 단독 선두 자리를 굳게 지켰다. 중앙대는 15일 성균관대 수원 캠퍼스 운동장에서 벌어진 U리그 3라운드 경기에서 2대1로 승리한데 이어 19일 안성에서 벌어진 홈경기에서도 고려대를 1대0으로 따돌리며 연승행진을 이어갔다. 15일 경기에서 중앙대는 …
  
경희대 연장 혈투 끝에 2년 만에 정상
경희대가 연장 혈투 끝에 호남대를 제압하고 제5회 전국춘계 1, 2학년 축구대회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2006년 추계대회 이후 2년 만에 다시 정상에 등극했다. 경희대는 21일 양구종합운동장에서 벌어진 대회 마지막 날 결승전에 연장까지 이어진 혈전 속에 혼자 두 골을 넣은 윤동민을 앞세워 호남대를 2대1로 물리치…
  
<무학기> 학성고 수도전공 꺾고 무학기 정상 등극
무학기 결승전은 마산종합운동장에서 열렸다. 잔디가 한 폭의 동양화처럼 아름다웠다. 더구나 양 교 선수들이 착용한 유니폼도 퍽이나 대조적이었다. 학성고는 공격진의 화려함으로, 수도전자공고는 수비의 끈질김이 특징이자 무기였다. 경기 초반은 수도의 왕성한 움직임이 두드러졌다. 그러나 큰 위압감…
  
<금석배> ‘금석배의 올해 새 주인은 부평고와 장흥중’
부평고가 전주공고를 힘겹게 꺾고 금석배 우승을 차지하며 실로 오래간만에 전국대회를 제패하여 축구 명문고의 자존심을 지켰다. 부평고는 17일 군산월명종합경기장에서 벌어진 제12회 금석배 고등부 결승에서 홈팀 전주공고와 3대3 무승부를 거둔뒤 이어진 승부차기에서도 여덟명이 나서는 혈전끝에 6대5로 승리하…
<U리그> 중앙대 성균관대에 역전승
중앙대가 15일 성균관대 수원캠퍼스에서 벌어진 U리그 3라운드에서 성균관대를 2대1로 물리치고 2연승을 거두며 U리그 선두자리를 굳게 지켰다. 중앙대는 전반 8분 만에 수비수를 등진 황훈희가 흘려준 볼을 받은 안정구에게 선제골을 허용하며 어려운 경기를 펼쳤다. 선제골을 내준 중앙대는 이후 파상공세를 …
  
<금석배> 부평고, 전주공고 승부차기로 결승 진출
2008 금석배 결승에는 공교롭게도 준결승에서 승부차기승을 거둔 두 팀이 맞붙게 됐다. 부평고는 14일 월명경기장에서 열린 금석배 준결승전에서 서울의 신흥 강호 보인고를 승부차기 끝에 5 : 3으로 돌려세웠으며, 홈 팀 전주공고도 경기 능곡고를 맞아 승부차기로 결승에 진출하는 파란을 연출했다. 보인고와 …
  
<무학기> 울산학성 - 중동, 안양공고 - 수도전공 결승행 …
제12회 무학기 전국고교축구대회의 패권은 안방인 울산학성고(이하 학성고)와 중동고, 안양공고와 수도전자공업고(이하 수도공고)의 4강 대결로 압축되었다. 네 팀은 13일 벌어진 대회 8강전 경기에서 각각 마산공고와 광운전자공업고(이하 광운전공), 경남정보고, 남해 해성고(이하 해성고)를 각각 물리치고 4강에 …
<U리그> 중앙대 명지대 대파 단독선두 등극
중앙대가 폭발적인 화력을 선보이며 명지대를 완파하고 리그 2라운드만에 단독 선두에 등극했다. 중앙대는 8일 안성 캠퍼스에서 벌어진 U리그 2라운드 명지대와의 경기에서 네 골을 몰아치는 막강한 공격력을 자랑하며 4대0으로 승리하고 리그 첫 승을 거두며 리그 순위 선두에 올랐다. 전반 2분 변성원의 선…
  
“심판 판정 굉장히 아쉬워”
대신중 이성열 감독은 1대0으로 패하면서 경기가 끝나자 아쉬운 듯 한동안 말을 잇지 못했다. 그도 그럴 것이 종료 불과 2분을 남기고 심판의 석연찮은 판정으로 인해 페널티킥을 결승골을 허용하면서 패했기 때문이다. 이 감독은 페널티킥 상황에 대해 굉장히 아쉬워하면서 경기를 마치고 경기 감독관에게 하소…
   81  82  83  84  85  86  87  
맨위로
SMS 알림

프로축구연맹 김완태심판 ..
목포공고 축구부 후원회 개..
신태인중 축구부 후원회 개..

스타스포츠 이용약관 개인보호정책 02-3127-04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