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축구신문:::
로그인 |  회원가입 |  구독신청
HOME  >>  대표팀
허정무호, 그리스 깨고 16강!!
기사 작성일 : 10-06-10 10:56
베스트 일레븐 구상 끝… 박주영·염기훈 투톱, 박지성·이청용 양 날개


사상 첫 원정 16강이라는 목표를 위해 월드컵이 열리는 남아공에 힘찬 발걸음을 내딘 허정무호가 16강의 필수 요건 그리스전 승리에 대한 구상을 모두 마쳤다.

 1954년 스위스 월드컵 시작으로 월드컵 본선 무대에 얼굴을 드러낸 한국축구는 2002년 안방에서 치른 한 일 월드컵 4강 신화를 제외하곤 나라 밖 무대에선 번번히 고배를 마시며 16강행이 좌절됐다.

 지난 2006년 독일 월드컵에서 토고를 2 : 1로 물리치며 월드컵 진출 역사상 원정 첫 승을 올렸지만 프랑스와 무승부로 비기고 예선 마지막 경기 스위스에 안타깝게 0 : 2로 패하며 1승 1무 1패(승점 4)라는 사상 최고의 성적을 올렸지만 결국 조 3위에 만족해야만 했다.

 이번 남아공 월드컵에서 예선 B조에 속해 그리스, 아르헨티나, 나이지리아와 혈전을 치르게 되는 한국은 우승 후보로 손꼽히는 아르헨티나를 비롯 2004년 유럽 챔피언에 오른 그리스, 전통의 강호로 나이지리아등 어느 한 팀 만만한 상대가 없다.

 16강을 오르기 위해서는 최소 승점 5점 이상을 기록해야 가능성이 있어 한국은 2승이나 최소 1승 2무 이상 성적을 거둬야 한다. 따라서 한국은 이 세 팀 가운데 비교적 전력이 약한 그리스와 첫 판에 16강 진출의 사활을 걸 전망이다.

 조직력과 강한 체력을 바탕으로 이번 남아공 월드컵 본선에 오른 그리스는 역대 전적에서도 한국이 1승 1무로 앞서 있어 충분히 해볼 만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에 허정무 감독도 그리스가 최근에 가진 북한(2 : 2 무승부), 파라과이(0 : 2 패)와의 두 차례 친선 경기를 직접 관전 하며 그리스전에 대한 대비책을 마련했다.

 허 감독은 “그리스가 장신이 많아 제공권과 세트피스 상황에서 유리하지만 민첩성이 떨어지는 것 같다”며 또한 “수비수들의 민첩성이 떨어진다. 뒷 공간을 잘 노리면 충분히 승산이 있다고 본다”고 덧붙이며 그리스전 승리에 대한 강한 자신감을 보였다.

 한국을 겨냥하여 최근 두 차례 평가전에서 포백 라인을 가동시켰지만 만족스럽지 못한 결과를 낳았다.

 그리스 역시 간판 골잡이 테오파니스 게카스(프랑크 푸르트)가 전지훈련 도중 부상을 입어 파라과이와 평가전에 출전 하지 못했지만 최근 가파른 회복세를 보이며 한국과 첫 경기에 나설 예정이다. 게카스는 유럽 예선에서 총 10골을 기록하며 득점왕에 올라 한국 수비진의 경계 대상 1호로 손꼽히고 있다.

 허정무 감독은 오는 12일(한국시간) 펼쳐지는 사상 원정 첫 16강 전초전인 그리스와 조별예선 1차전에 4-4-2 전형으로 나설 전망이다.

 그리스전 공격의 선봉에는 염기훈(수원)과 박주영(모나코)이 나설 예정이고 좌 우 날개에 ‘캡틴’ 박지성(맨체스터 유나이티드)과 이청용(볼튼)을 중앙에는 김정우(광주)와 기성용(셀틱)을 배치한다. 또한 대표팀의 든든한 포백 라인에는 이영표(알 힐랄), 이정수(가시마), 조용형(제주), 차두리(프라이부르크)가 호흡을 맞춘다.

 아울러 대상포진 증세를 보이며 이틀 연속 훈련에 불참한 조용형에 대해서는 그리스와 경기에 정상적으로 출전 할 수 있을 전망이고 조용형의 컨디션을 대비해 강민수(수원)와 김형일(포항)도 출격 준비를 마쳤다.

 또한 허벅지 부상으로 재활에 매달렸던 이동국(전북)도 정상 컨디션을 되찾아 그리스전 안정환(다롄 스더)과 함께 교체선수 명단에 이름을 올려 후반 ‘조커’
로 경기에 나설 전망이다.

 한편 그리스전 ‘투혼’의 의지로 모든 준비를 마친 대표팀은 오는 9일 하루 휴식을 취하고 10일 원정 첫 16강 약속의 장소 남아공 포트엘리자베스로 이동한다.

 한종훈 기자(gosportsman@weeklysoccer.co.kr)
[한국축구포탈 Copyright ⓒ 한국축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맨위로
  
홍명보호, 골 결정력 해결은 영원한 숙제
한국 축구대표팀이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8위 크로아티아를 맞아 1:2로 석패했다. 한국은 지난 10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크로아티아와의 평가전에서 대등한 기량으로 경기를 펼치고도 후반에 2골을 내주며 1:2로 패했다. 홍명보 감독은 조동건을 원톱으로 내세워 이청용과 손흥민을 좌우 날개에 포진하고…
  
최강희, 대표팀 사령탑 확정
‘봉동이장’ 최강희 감독(52)이 월드컵 최종예선 진출을 눈앞에 둔 축구 국가대표팀을 지휘하게 됐다. 대한축구협회(회장 조중연)는 21일 기술위원회(위원장 황보관)를 열어 최강희 전북 현대 감독을 축구대표팀의 새 사령탑으로 확정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황보관 기술위원장은 "대표팀 감독 선임 기준에 따라…
‘무기력’ 조광래호, 레바논에 1-2 완패
90분 내내 무기력 했다. 2014 브라질 월드컵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진출을 위해 중동 원정길에 나선 한국 국가대표 축구팀(이하 한국)이 레바논에 발목을 잡혔다. 조광래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5일(한국시간) 레바논 베이루트 스포츠시티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4 브라질 월드컵 아시아지역 3차 예선’ 레바논과 원정 …
U-16 女대표팀 본선진출 좌절
지난해 최고의 한 해를 보냈던 한국 여자축구가 올 시즌에는 최악의 성적표를 받아들였다. 먼저 언니들이 나섰던 런던올림픽과 U-20 여자월드컵 본선진출 도전이 좌절된 한국 여자축구가 이번에는 믿었던 동생들마저 U-17 여자월드컵 본선 진출에 실패했다. 정연삼 감독이 이끄는 U-16 여자 대표팀(이하 한국)은 13…
  
U-16 女대표팀 태국 3-0 격파
U-16 여자 대표팀이 태국을 꺾고 2승째를 올렸다. 정연삼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7일 중국 난징에 위치한 올림픽센터에서 펼쳐진 ‘AFC U-16 여자 챔피언십’ 3차전 태국과 맞대결에서 남궁예지, 김소이, 윤지현의 연속포에 힘입어 태국에 3 : 0 완승을 거뒀다. 이로써 한국은 이번 대회에서 2승 1패를 기록하게 됐다. …
U-18 男대표, AFC U-19 챔피언십 참가
U-18 남자 대표팀이 아시아 제패의 꿈을 위해 힘찬 첫 발을 내딛었다. 이광종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은 오는 10월 31일부터 11월 10일까지 태국에서 열리는 AFC U-19 챔피언십 예선 참가를 위해 26일 오후 경기가 열리는 태국으로 출국했다. 이번 대회에서 대표팀은 예선 E조에 속해 홈 팀 태국을 비롯해 일본, 괌, …
U-16 여자 대표팀 세계제패 영광 다시 한 번아시아 챔피언십 출…
아시아 무대를 발판으로 다시 한 번 세계제패의 영광에 도전 한다. 정연삼 감독이 이끄는 U-16 여자대표팀이 오는 11월 3일부터 중국 난닝에서 열리는 ‘AFC U-16 여자 챔피언십’ 참가를 위해 27일 중국으로 출국한다. 11월 3일부터 13일까지 펼쳐지는 이번 대회에서 한국은 일본, 북한, 중국, 호주를 비롯해 예선을 거…
U-19 女대표팀, 최종선서 호주 4 - 2격파
19세 이하 여자대표팀(이하 한국)이 최종전에서 호주를 물리치고‘유종의 미’를 거뒀다. 최덕주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16일 베트남 호치민 통낫 스타디움에서 열린‘아시아축구연맹(AFC) U-19 여자 챔피언십’에서 호주를 4 : 2로 꺾었다. 하지만 한국은 이번 대회에서 2승 1무 2패(승점 7)로 최종 4위로 대회를 마…
  
조광래호, UAE 꺾고 무패 행진
조광래호가 아랍에미리드연합(이하 UAE)을 물리치고 브라질 월드컵 본선무대 진출을 위한 순항을 이어갔다. 조광래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이하 한국)은 11일 저녁 8시(한국시간)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펼쳐진 ‘2014 브라질 월드컵 아시아지역 3차 예선’ B조 3차전에서 UAE를 맞아 박주영의 선제골과 상대 선수의…
  
U-19 여자대표팀, 중국 1-1 무승부
최덕주 감독이 이끄는 U-19 여자대표팀이 중국과 비기면서 내년에 있을 U-20 여자 월드컵 진출이 불투명해졌다. U-19 여자대표팀은 지난 10일 베트남 호치민 탄롱 스포츠센터에서 열린 중국과의 ‘AFC U-19 여자 챔피언십’ 3차전에서 한 골씩 주고받으며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이날 무승부를 기록하며 승점 1점을 얻…
  
홍명보號 런던행 상쾌한 스타트
올림픽 8회 연속 본선진출에 도전하고 있는 홍명보호가 최종예선 첫 무대에서 기분 좋은 출발을 알렸다. 홍명보 감독이 이끄는 올림픽 대표팀은 21일 경남 창원축구센터에서 펼쳐진 2012 런던 올림픽 아시아지역 최종예선 A조 첫 경기 오만과의 맞대결에서 전반 21분 터진 윤빛가람의 그림 같은 오른발 프리킥 선제골과…
U-15 대표팀, AFC 챔피언십서 1승 1무
송경섭 감독이 이끄는 U-15 대표팀이 라오스에서 열리고 있는 ‘AFC U-16 챔피언십’ 1차 조별예선에서 일본에 승리하며 1승 1무를 기록했다. 대표팀은 라오스 국립경기장에서 열린 F조 1차 예선 2차전에서 일본을 4 : 2로 격파하고 조 2위 자리를 지켰다. 지난 12일 치러진 베트남과의 1차전에서 한 골씩을 주고받…
홍명보호, 런던올림픽 최종예선 훈련
홍명보 감독이 이끄는 올림픽 축구대표팀이 지난 13일 파주 국가대표 트레이닝센터(NFC)에서 런던올림픽 본선을 향한 최종 예선을 대비한 소집 훈련에 들어갔다. 영국에서 지도자 연수를 마치고 12일 귀국한 홍 감독은 이번 소집에 대해 “추석 연휴 기간이지만 선수들이 일찍 소집에 응해줬다”고 말했다. 홍명보호…
  
홍명보호, 런던행 첫 걸음 순항
홍명보호가 2012 런던올림픽 본선진출의 첫발을 내딛었다. 19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치러진 런던올림픽 올림픽 2차 예선 요르단과의 1차전에서 올림픽 대표팀은 전반 마하모드 자타라에 선제골을 내줬지만 후반 김태환(서울)의 만회골과 윤빛가람(경남)의 역전골에 이어 김동섭(광주)의 쐐기골 총 3골을 터트리며 3 :…
  
U-20 대표팀, 네덜란드 친선대회 ICGT서 3위
이광종 감독이 이끄는 U-20 청소년대표팀이 네덜란드 위트기스트에서 열린 제 26회 네덜란드 U-20 친선대회(ICGT)에서 3위를 차지했다. 국가대표 2팀과 클럽 유스팀 6팀 총 8개 팀이 참가한 이번 대회에서 대표팀은 지난 13일 비야레알(스페인) 유스팀과 3·4위 결정전에서 박용지(중앙대)와 김경중(고려대)이 득점을 …
 1  2  3  4  5  6  7  8  9  10    
맨위로
SMS 알림

프로축구연맹 김완태심판 ..
목포공고 축구부 후원회 개..
신태인중 축구부 후원회 개..

스타스포츠 이용약관 개인보호정책 02-3127-04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