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축구신문:::
로그인 |  회원가입 |  구독신청
수원, 전북, 제주 법인화 문제로 골머리
기사 작성일 : 08-03-26 10:09



‘각 회원국과 모든 소속 구단이 아시아축구연맹(AFC)이 정하는 제반 자격 요건을 충족시키지 못하면 내년부터 해당 리그 전체의 챔피언스리그 참가를 제한하겠다'

AFC가 최근 프로리그위원회 결정으로 소속 22개 회원국에 올해 연말까지 구단들의 경영 투명성을 위해 법인화를 마칠 것을 요구함에 따라 한국프로축구연맹 산하 `비법인 구단'들의 발등에 불이 떨어졌다.

  프로연맹 소속 14개 구단 중 독립법인이 아닌 모기업의 부서 형태로 운영되는 곳은 수원 삼성과 전북 현대, 제주 유나이티드 등 3개 구단.

  이들 구단은 AFC가 프로 구단의 자격 기준으로 정한 법률상의 `상업적 실체(Commercial Entity)'와 거리가 멀다. 모기업이 예산을 지원하고 회계 처리와 인력 관리까지 해주고 있어서다.

  이들 구단들은 AFC의 법인화 압력에도 당장 구단 운영에 엄청난 변화를 수반하는 법인화를 놓고 결정을 내리지 못한 채 냉가슴만 앓고 있다.

  ‘레알 삼성'으로 불리는 호화군단 삼성의 고민이 가장 크다.
  삼성전자가 모기업인 수원은 그룹 전체가 특별검사를 받고 있어 법인화 문제를 꺼내기 어려운 상황이다.

  당장 다음 달로 예정된 AFC 실사에 대비한 자료만 연맹에 제출하고 추이를 지켜보겠다는 입장이다.

  법인으로 독립하면 구단별로 적게는 100억여원에서 200여억원이 드는 운영 예산을 안정적으로 지원받는 걸 장담하기 어렵다. 법인 운영에 필요한 인력 충원은 물론 별도의 수익 창출을 위한 마케팅 강화 등 뼈를 깎는 자구 노력이 불가피하다.

  수원 관계자는 "아직 구체적인 (법인화)계획은 없고 프로연맹 방침에 따라 대응하겠다"는 입장이다.

  전북과 제주의 상황도 크게 다르지 않다.
  현대자동차의 예산을 지원받는 전북은 법인화 결정을 유보한 채 당분간 사태 추이를 지켜보기로 했다.

  또 SK에너지가 모기업인 제주 역시 프로연맹에 구단 경영상태 자료를 제출했으나 독립법인 전환에는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하지만 법인화는 챔피언스리그를 전면 개편하려는 AFC의 권고가 아닌 강제 수준의 대세다.

  이 때문에 결국 수원. 전북. 제주도 독립법인으로 출발했던 시민. 도민구단이나 법인으로 전환한 울산 현대 등의 전례를 따를 공산이 크다.

  최종준 대구FC 단장은 "법인화는 프로 구단의 자생력을 위해 거부할 수 없는 흐름"이라면서 "구단이 단순히 기업을 홍보하는 수단만이 아니라 지역 주민들과 호흡하는 문화단체 개념으로 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대구 FC는 후원 기업을 2006년 23곳에서 올해까지 80곳으로 늘려 재정 안정화를 꾀했고 지역 밀착형 마케팅과 유료 관중 현실화로 운영 적자를 상당히 낮췄다.

  현대중공업 지원을 받다 지난 달 ㈜울산현대축구단으로 탈바꿈한 울산의 김형룡 부단장도 "프로 구단이 인기만 먹고 살던 시대는 지났다. 스폰서 유치와 관중 수입 등 마케팅을 적극 개발해야 한다"면서 "지역민에게 더욱 가까이 다가가고 선수 몸값 거품을 빼고 관중 수입을 높이는 등 노력이 절실하다"고 역설했다.
[한국축구포탈 Copyright ⓒ 한국축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맨위로
<N리그>노원 험멜 예산과 무승부
올시즌에 앞서 이천에서 노원으로 새로 둥지를 튼 노원 험멜(이하 노원)이 새로운 홈구장에서 벌어진 첫 경기에서 무승부를 기록했다. 노원은 5일 마들경기장에서 벌어진 예산FC와의 내셔널리그 개막전에서 팽팽한 경기를 벌인 끝에 득점없이 비겼다. 전반 초반부터 김신의의 왼쪽 측면 돌파를 앞세워 주도권을 …
<N리그>미포조선 강릉시청에 역전승
지난해 내셔널리그 챔피언 울산현대미포조선(이하 울산)이 내셔널리그 개막전에서 강릉시청에 역전승을 거두고 리그 2연패를 향한 첫 걸음을 내딛었다. 울산은 5일 강릉종합운동장에서 벌어진 강릉시청과의 경기에서 지난 시즌 MVP 김영후와 지난 대통령배에서 MVP를 차지한 안성남의 활약에 힘입어 3대1의 짜릿한 역전…
<N리그>부산 교통공사 첫 승
부산 교통공사(이하 부산)가 해체 위기에 놓인 ING NEX를 인수한 홍천 이두FC(이하 홍천)을 꺾고 개막전에서 첫 승을 올렸다. 부산은 5일 홍천종합운동장에서 벌어진 홍천과의 내셔널리그 개막전에서 한 골과 도움 한 개를 기록한 미드필더 김기범에 활약에 힘입어 2대1로 승리했다. 부산은 전반 15분 오른쪽 코너…
<N리그>창원시청 안산꺾고 첫 승
창원시청이 힘겹게 리그 개막전에서 승리를 챙겼다. 창원시청은 6일 창원종합운동장에서 벌어진 내셔널리그 개막전에서 종료 직전 터진 결승골로 안산에 1 대 0의 힘겨운 승리를 거뒀다. 양팀은 시종일관 공격적인 경기를 펴며 맞섰지만 득점포가 아쉽게 침묵을 지키며 후반 막판까지 0의 행진을 계속했다. …
<N리그>천안시청 데뷔전 첫 승
올시즌 처음으로 내셔널리그에 참가한 천안시청이 데뷔전에서 첫 승을 올렸다. 천안시청은 5일 인천 문학월드컵경기장에서 벌어진 2008 내셔널리그 개막전 원정경기에서 인천 코레일을 2대1로 이기고 내셔널리그에서 처음 치른 경기를 승리로 장식했다. 전반 44분 하프라인 왼쪽에서 상대의 패스를 가로챈 김관욱…
K-리그 `빨라지고, 깨끗해졌다
프로연맹 심판위원회는 1983년 K-리그 개막 이래 처음으로 '스피드업'을 강조하는 내용 등이 담긴 심판 판정 가이드라인을 마련했다. 고의적인 시간 지연 행위를 최대한 줄여 경기 박진감을 높인다는 게 심판위원회구상. 불필요한 파울로 경기가 자주 끊기는 '지루한 축구'에 대한 축구 팬들의 비난을 의식한 조치다. …
KB국민은행 2008 내셔널리그 상금제 도입
KOREA NATIONAL LEAGUE는 KB국민은행 2008 내셔널리그 상금제도를 다음과 같이 발표했다. 2008년 비록 승격제는 유보되었지만, 내셔널리그는 경기력 향상 및 각 구단과 선수들의 사기증진을 위하여 내셔널리그 사상 처음으로 상금제 도입을 결정하게 되었다고 한다. [더 넓은 세상으로 가는 열쇠] KB국민은행 2008…
내셔널리그 14개 팀으로 5일 킥오프
내셔널리그가 결국 작년과 마찬가지로 14개 팀이 출전하는 가운데 리그가 치러지게 됐다. 한국실업축구연맹(이하 실업연맹)은 지난달 28일 오후 축구회관 5층 회의실에서 3차 긴급 이사회를 열고 홍천 이두FC의 리그 참가를 의결하여 올시즌 내셔널리그에 14개팀이 참여하게 됐다. 실업연맹 이사회는 ING NEX 축…
女실업축구 상무 첫 여성 감독..이미연 코치 승격
여자 실업축구 사상 처음으로 여성 사령탑이 탄생했다. 부산 상무 여자축구부는 28일 지난해 3월 창단 때부터 일해왔던 국가대표 출신의 이미연(34) 코치를 감독으로 승격시켰다고 밝혔다. 국내 6개 여자 실업팀 중 여성 사령탑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금까지 상무 감독은 이수철 남자팀 2군 감독이 겸직해왔다. …
  
미포조선 3년만에 우승 헹가래
최순호 감독이 이끄는 울산현대미포조선이 2005년에 이어 3년만에 대통령배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아마축구 최강팀 자리에 올랐다. 미포조선은 27일 비가 오락가락하는 궂은 날씨 속에 강릉종합운동장에서 벌어진 제56회 대통령배 축구대회 결승전에서 3년만에 대회 결승에서 다시 만난 맞수 고양 국민은행에 종료 5분…
K리그 경기일정
K리그 - 리그 3라운드 29일 (토) 15:00 포항 VS 인천 (포항 스틸야드) 15:30 제주 VS 성남 (제주 월드컵경기장) 16:00 울산 VS 전북 (울산 문수경기장) 19:00 부산 VS 광주 (부산 아시아드 주경기장) 19:30 수원 VS 성남 (수원 월드컵경기장) 30일 (일) 15:00 서울 VS …
한 · 일 프로축구 올스타 8월 2일 도쿄서 ‘별들의 전쟁’
K리그와 J리그를 대표하는 스타들이 8월 2일 도쿄 국립경기장에서 맞대결을 펼치게 됐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24일 도쿄 JFA(일본축구협회) 하우스에서 J리그 대표단과 기자회견을 열고 한일 올스타전 일정을 발표하면서 올해 열리는 제1회 대회명을 ‘조모 컵(JOMO CUP) 2008로 정했다고 밝혔다. 한일 프로축구 …
수원, 전북, 제주 법인화 문제로 골머리
‘각 회원국과 모든 소속 구단이 아시아축구연맹(AFC)이 정하는 제반 자격 요건을 충족시키지 못하면 내년부터 해당 리그 전체의 챔피언스리그 참가를 제한하겠다' AFC가 최근 프로리그위원회 결정으로 소속 22개 회원국에 올해 연말까지 구단들의 경영 투명성을 위해 법인화를 마칠 것을 요구함에 따라 한국프로축구연…
프로축구 인천, 6월에 동북아 4개국 대회 개최
프로축구 인천 유나이티드(이하 인천)는 6월초 동북아 4개국 클럽 대항전을 개최한다. 인천시가 유치한 2009 세계도시 엑스포를 기념하기 위해 마련된 이번 대회에는 6월 5일부터 8일까지 인천 월드컵 경기장에서 열리며 일본의 강호 감바 오사카와 중국의 베이징 궈안 등이 참가하게 된다. 인천은 당초 조재진이…
프로축구 대전, 日 고베와 6월 친선전 추진
프로축구 대전 시티즌이 오는 6월 일본프로축구(J-리그) 시민구단인 빗셀 고베와 친선경기를 추진하고 있다. 대전은 20일 K-리그 경기인 5월24일 울산, 삼성 하우젠컵 전북전(6월25일)까지 한 달여 여유가 있어 이 기간에 고베와 친선전을 벌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송규수 대전 사장이 29일 출국해 2박3일 일정…
   111  112  113  114  115  116  
맨위로
SMS 알림

프로축구연맹 김완태심판 ..
목포공고 축구부 후원회 개..
신태인중 축구부 후원회 개..

스타스포츠 이용약관 개인보호정책 02-3127-04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