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축구신문:::
로그인 |  회원가입 |  구독신청
한양공고, 신임 감독에 이원철씨 선임
기사 작성일 : 08-07-17 13:20







한양공고 신임 감독에 이원철(42)씨가 선임됐다. 한양공고는 축구동문회(회장 장순필)가 추천한 3인의 후보 중 이원철씨를 이훈 전 감독의 후임자로 선임했다고 밝혔다.

  이원철 신임 감독은 광희중학교 감독을 9년간 역임했으며, 한양공고와 전주대학교 포항스틸러스를 거친 경기인 출신이다.

  이원철 감독은 지난 98년 4월 광희중학교를 맡아 팀을 중학교 최강으로 급성장 시켰으며 전국대회에서 우승 만 9회를 기록할 정도로 맹활약을 했다.

  이원철 감독은 올해 20여명의 선수를 선발할 계획이며 코치 선임은 미정으로 동문 중에서 선발할 계획이며 동문들의 의사를 최대한 반영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광희중은 후임 감독에  현 코치였던 강주형(36) 씨가 선임됐다.

- 김영근 기자

[한국축구포탈 Copyright ⓒ 한국축구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목록으로   맨위로
  
<추계 중등연맹전> 수원시 대회 유치는 남연식 회장과 축…
수원시에서 이번 연맹전이 열리게 된 이면에는 김석한 중등연맹회장과 김용서 수원시장의 상호 간의 두터운 신뢰와 찰떡궁합으로 인해 성사됐다는 설이 대회장 주변에 파다하다. 김석한 회장은 수원시가 적극적으로 추계연맹전 유치에 나서고 있다는 정황을 김경수 전무이사와 실무자들의 보고를 통해 알고 있었지만 …
  
<추계 중등연맹전> 둔촌, 강적 현대 맞아 승부차기로 제압…
서울의 둔촌중(감독 이강욱)이 올해 중학 최고의 강팀이라는 평가를 받는 현대중을 침몰시키는 최대의 파란을 일으켰다. 둔촌중은 전반에 선제골을 잡으며 앞서 나갔으나 후반20분에 동점골을 허용하면서 최악의 위기에 몰렸다. 올해 중학 축구 최고의 팀이라는 평가를 맡는 강적 현대를 맞은 둔촌중은 실점 위기를 …
  
수원시개최 추계중등연맹전
올 추계중등연맹전은 모처럼 수도권에서 열린다는 점이 특징이다. 수도권에서 거의 6년 만에 대회가 열리게 되자 각 팀 관계자들과 학부모들은 쌍수를 들어 환영하고 있다. 수도권에서 사통팔달의 대표적인 도시로 알려진 수원이기에 먼저 시간을 대폭 절약할 수 있다는 점을 꼽을 수 있다. 전국 각지에서 참가하는 …
  
광양제철고, 금호고 꺾고 백록기 우승
지난 고교챌린지리그 결승에서 울산현대고에 승부차기 끝에 아쉽게 우승을 내준 광양제철고가 백록기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아쉬움을 달랬다. 광양제철고는 28일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벌어진 제16회 백록기 전국고교축구대회 결승전에서 호남라이벌 금호고를 1대0으로 물리치고 2년 만에 대회 정상에 오르면서 두 번…
백록기 13일간의 열전 돌입
올해로 16회째를 맞는 백록기 전국고교축구대회가 지난 16일 개성고와 원주공고의 개막전을 시작으로 오는 28일까지 13일간의 대장정에 돌입했다. 전국의 강호들이 총망라된 99개 팀이 25개조로 나뉘어 뜨거운 열전을 벌이게 될 이번 대회는 19일까지 팀당 두 게임씩 조별 예선을 치른 뒤 각 조 1, 2위 팀들이 21일부…
  
추계 중등연맹전 25일 킥오프
한국중등축구연맹(회장 김석한) 제44회 추계연맹전이 오는 25일부터 다음달 5일까지 12일간 수원시내 12개 경기장에서 열린다. 146 개 팀이 참가해 열전을 벌이는 이번 대회는 청룡, 화랑, 충무, 백호, 봉황 등 다섯 개 그룹으로 나뉘어 진행되며 각 그룹은 다시 3~4 팀씩 여덟 개 조로 나뉘어 28일까지 팀 당 두 경…
현대고 챌린지리그 초대 챔프 등극
울산의 U-18팀인 현대고가 힘겹게 고교 챌린지리그 초대 챔프에 등극했다. 현대고는 11일 광양전용구장에서 벌어진 결승 2차전에서 광양제철고(전남)와 전, 후반 90분을 득점없이 비긴 후 승부차기까지 가는 접전 끝에 승부차기에서 4대3으로 승리하며 우승을 차지해 명실상부한 고교축구의 최강으로 발돋움했다. …
  
한양공고, 신임 감독에 이원철씨 선임
한양공고 신임 감독에 이원철(42)씨가 선임됐다. 한양공고는 축구동문회(회장 장순필)가 추천한 3인의 후보 중 이원철씨를 이훈 전 감독의 후임자로 선임했다고 밝혔다. 이원철 신임 감독은 광희중학교 감독을 9년간 역임했으며, 한양공고와 전주대학교 포항스틸러스를 거친 경기인 출신이다. 이원철 감독은 지…
  
부천 정명고, 20년 만에 전국체전 경기도 대표로 출전
부천 정명고(교장 이옥영. 60)가 신갈고에 승부차기 승을 거두고 제89회 전남 전국체전 경기도 대표로 선발됐다. 지난 11일 오전 열린 결승전에서 정명고는 박광재(2학년)의 선제 골로 경기를 앞서 나갔으나 곧 따라붙는 신갈고에 동점골을 허용하면서 2 : 2로 경기를 마쳤다. 정규 경기에서 득점 없이 비긴 양 팀은…
  
우리는 목동의 왕자, 동갑내기 젊은 영웅 오승인, 정종선 감독
오승인 감독이 이끄는 광운대학과 정종선 감독이 이끄는 언남고가 제89회 전남 전국체전 대학과 고등학교부에 서울시 대표로 각각 출전하게 됐다. 10일 오후 광운대는 동국대를 2 : 0으로, 11일 오후 언남고는 보인고를 2 : 1로 각각 제압하고 서울시 체전대표의 영광을 거머쥐었다. 오승인 감독과 정종선 감…
  
광운대, 동국대 2 : 0으로 서울시 쳬전예선 우승 영광'
광운대가 10일 오후 목동구장에서 열린 제89회 전국체전 서울시 예선에서 동국대를 2 : 0 으로 일축하고 전국체전 서울시대학 대표로 참가하게 됐다. 광운대 오승인(43) 감독은 이로서 지난 봄 양구에서 열린 대학 춘계연맹전 우승에 이어 서울시 전국체전 예선에서 우승을 차지하는 기염을 토하며 모교를 대학축구…
  
남수원중, 느닷없이 터진 팀 해체설로 ‘왁자지껄’
신흥 중학축구의 명문 남수원중이 느닷없는 팀 해체설로 큰 홍역을 치르고 있다. 천안 오룡기에서 남수원중은 쾌조의 순항 끝에 우승을 차지했다. 그러나 우승의 감격은 잠시, 파다한 팀 해체설 때문인지 선수들과 학부모들은 크게 동요하는 기색이다. 남수원중 학부모들이 7월15일 오전 학교장을 방문하는 과…
울산 전남 득점없이 무승부
챌린지컵 고교축구최강전 결승에서 맞닥뜨린 울산(현대고)과 전남(광양제철고)가 첫 판에서 90분간 팽팽한 접전을 벌였지만 끝내 골을 뽑아내지 못하면서 비기고 말았다. 두 팀은 5일 울산종합운동장에서 벌어진 결승 1차전 경기에서 0대0으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원정에 나선 전남은 전반 초반부터 미드필…
  
고려대, 힘겹게 대학축구 5연패
고려대가 승부차기까지 가는 접전 끝에 동국대를 힘겹게 물리치고 대학축구대회에서 지난 2004년부터 5년 연속 정상에 등극하는 금자탑을 쌓았다. 고려대는 26일 남해 스포츠파크 주경기장에서 벌어진 제9회 전국대학축구대회 청룡그룹 결승전에서 후반 자책골을 한 골씩 주고 받으며 1대1로 비긴 후 승부차기에서도 8…
울산 VS 전남 결승 빅뱅
각 구단의 18세 클럽이 자웅을 겨룸으로써 미래 K리그 판도를 점쳐볼 수 있는 ‘2008 SBS 고교 챌린지컵’이 울산의 U-18 클럽인 현대고와 전남의 U-18인 광양제철고의 맞대결로 압축됐다. 남부리그에서 나란히 9승 1무 2패를 기록하며 골득실차로 1, 2위를 각각 차지하며 4강 무대를 밟은 두 팀은 4강전에서 함께 …
   81  82  83  84  85  86  87  
맨위로
SMS 알림

프로축구연맹 김완태심판 ..
목포공고 축구부 후원회 개..
신태인중 축구부 후원회 개..

스타스포츠 이용약관 개인보호정책 02-3127-0410